경기도의회 김경일 의원 “폐선예정 9709 버스준공영제 노선으로 신설해야”
상태바
경기도의회 김경일 의원 “폐선예정 9709 버스준공영제 노선으로 신설해야”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2.28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서울·인천 상생차원의 협의 및 논의를 통한 협의체 구성 촉구
경기도의회 김경일의원 (더불어민주당, 파주3).
경기도의회 김경일의원 (더불어민주당, 파주3).

[뉴스피크]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경일 의원(더민주당, 파주3)은 26일(수) 제34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서울시의 일방적인 파주 9709 광역버스 폐선에 대해 항의하고, 그에 대한 대안으로 경기도 노선입찰제 준공영제 기반의 동일노선 신설, 수도권 버스노선 관련 협의를 위한 3자 협의체 구성에 대하여 5분 자유발언(서면)을 통해 강력히 촉구하였다.

이날 김 의원은 서울시의 일방적 폐선통보와 그에 따른 경기도, 고양시 및 파주시의 대응 현황 및 입장 차이를 설명하며 “서울, 경기, 인천 세곳의 인구수만 비교해보더라도 압도적으로 많은 인구가 거주하고있는 우리 경기도가 언제나 서울시의 배타적인 교통정책에 의견을 묵살당하고, 꼼수를 부리는 행위를 막지 못하고 있다”며 “경기도와 서울시, 인천시 모두 하나의 수도권, 하나의 생활권 속에 살고 있는데 서울시의 이러한 행태는 스스로 자신들이 다른 수도권 내 지역보다 우월한 위치에 있다는 오판이 아닌가”라며 서울시의 행태를 지적했다.

앞으로 이러한 일을 방지하고자 김 의원은 첫 번째로 “폐선이 예정된 9709 광역버스와 동일한 노선으로 광역버스를 신설하여, 기존의 이용객들의 혼란과 불편을 방지해줄 것”을 요청했다.

두 번째로, “앞으로 차질없는 경기도 노선입찰 버스준공영제 추진을 위해 더욱 확고하고 강력한 경기도의 시·군간 조정·협의 능력을 마련하여 이번에 발생한 파주시와 고양시 간의 큰 입장차이 문제가 추후에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앞으로 비수익노선에 대한 버스업체의 일방적인 폐선결정에 효율적으로 대응하며, 경기도의 희생을 방지하고자 향후 수도권 내 교통문제 관련 사안에 있어서는 경기도·서울시·인천시가 서로 상생차원의 협의 및 논의를 통해 함께 결정하는 협의체를 구성해줄 것”을 제안하였다.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으로 금일 제34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은 서면으로 진행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