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성남시장 “지하철 3호선 연장으로 교통문제 해결”
상태바
은수미 성남시장 “지하철 3호선 연장으로 교통문제 해결”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02.14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용인시·수원시·경기도 ‘지하철 3호선 연장’ 선제 대응 상생 협약
서울지하철 3호선 수서역~성남 고등·판교 거쳐 수원시까지 '연장 추진'
은수미 성남시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과 함께 14일 오후 4시 경기도청 신관 2층 상황실에서 ‘서울 3호선 연장 관련 선제 대응과 효율적 대안 마련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백군기 용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은수미 성남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 성남시
은수미 성남시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과 함께 14일 오후 4시 경기도청 신관 2층 상황실에서 ‘서울 3호선 연장 관련 선제 대응과 효율적 대안 마련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백군기 용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은수미 성남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 성남시

[뉴스피크] 성남시(시장 은수미)가 수원시, 용인시, 경기도와 함께 서울지하철 3호선(대화역~수서역~오금역) 57.4㎞ 구간에 있는 수서역을 성남 고등지구~판교~용인~수원으로 연장하는 방안헤 힘을 모으기로 해 주목된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과 함께 14일 오후 4시 경기도청 신관 2층 상황실에서 ‘서울 3호선 연장 관련 선제 대응과 효율적 대안 마련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가 수서역세권 일대 개발을 위해 총 18만㎡ 규모의 수서 차량기지를 경기 남부권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경기도와 3개 시가 힘을 합쳐 지하철 3호선 연장을 추진한다는 것이 이날 주된 협약 내용이다.

성남·용인·수원시가 맞물린 용인~서울고속도로(용서고속도로) 주변 지역의 광역교통난 해소가 목적이다.

이를 위해 도와 3개 시는 신규 대안 노선을 마련하고, 관련 용역이 필요하면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행정지원 등 제반 사항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서울 지하철 3호선 연장으로 판교지역 기업 종사자들의 출퇴근 불편 해소에 기여하고 나아가 수도권 남부지역 교통문제 해결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최적의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도지사는 “수도권 남부지역의 교통 문제는 과거부터 심각한 문제였는데 3개 시가 협력해서 이 연장 사업을 계기로 기반 교통시설을 확보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며 “우리 도도 앞으로 힘을 합쳐서 신속하게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