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 운영
상태바
오산시, ‘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 운영
  • 이순연 기자
  • 승인 2019.11.2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사각지대 해소 위한 민ㆍ관 협력 통합서비스
▲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27일 오산역환승센터에서 민ㆍ관 협력 ‘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을 운영했다. ⓒ 오산시

[뉴스피크]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27일 오산역환승센터에서 민ㆍ관 협력 ‘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을 운영했다.

‘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은 2013년부터 시작돼 시민들이 밀집․거주하는 지역 또는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대상으로 민·관 사회복지분야 기관들이 합동해 월 1회 찾아가는 맞춤형 서비스 및 복지정보를 지원 ․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날은 복지상담, 법률상담, 건강상담, 노인상담 등 총 41명의 주민에게 상담 서비스를 제공했다.

시는 지난해 7개 분야의 기관과 함께 월 1회 상담부스를 운영해 주민들 개인 상황에 맞는 1:1 맞춤형 상담하고 310여명의 주민들에게 상담 서비스를 제공했다.

올해에는 사회복지협의회, 드림스타트, LH오산권주거복지지사, 오산장애인종합복지관 4개 기관이 추가 참여해 총 11개 분야의 공공․민간 기관이 함께 3월부터 11월까지 총 821명의 주민들에게 상담 서비스를 제공했다.

시 관계자는 “오산시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과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 운영을 통해 복지사각지대 지역주민들을 계속 발굴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민·관 협력을 강화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주민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