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국회의원 후보들 “전국 성매매집결지 폐쇄 촉구”
상태바
민중당 국회의원 후보들 “전국 성매매집결지 폐쇄 촉구”
  • 박주영 기자
  • 승인 2020.03.2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피크] 민중당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이 2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촉구했다.

민중당 예비후보들이 2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촉구했다. ⓒ 뉴스피크
민중당 예비후보들이 2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촉구했다. ⓒ 뉴스피크

임미숙(수원병), 남동호( 수원정), 김양현 (평택을) 예비후보가 참석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한국 사회의 뿌리깊은 성산업 착취구조의 결과물”이라며 “이러한 구조적 성착취의 가장 악랄한 특성들이 망라된 총본산은 성매매집결지”라고 주장했다.

이어 “N번방 공모자들과 성매매집결지 업주들은 개인정보를 이용한 협박 등이 닮은 꼴”이라며 “집결지 성착취와와 디지털 성범죄는 국가의 비호를 받으며 서로 공생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제 정부가 직접 나서 전국의 모든 성매매집결지를 폐쇄해야한다”며 “민중당은 구조적인 성착취와 그에 기생하는 성산업 고리의 근절을 위해 성매매집결지 폐쇄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임미숙・남동호 후보는 수원역에서, 김양현 후보는 평택역에서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을 알리며 유권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한편 민중당은 여성 비례대표 후보들과 인권위원회를 통해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주모자들과 입장자들 전원의 강력처벌을 요구하며 ▲성착취 디지털 컨텐츠 소지와 관람 처벌 ▲미성년자 그루밍 성범죄 처벌법 등 재발 방지 대책을 제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