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코로나19 극복, 소상공인 지원대책’ 발표
상태바
수원시, ‘코로나19 극복, 소상공인 지원대책’ 발표
  • 이순연 기자
  • 승인 2020.03.25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긴급 경영장금 등 지원 확대, 경기신보 대출 보증 처리기간 단축”
김경태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이 25일 오후 ‘지역경제 소상공인 지원대책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뉴스피크
김경태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이 25일 오후 ‘지역경제 소상공인 지원대책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뉴스피크

[뉴스피크] 경기 수원시(시장 염태염)가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긴급 경영자금 등 지원을 확대하고, 경기신용보증재단 대출 보증 처리 기간이 단축되도록 적극 지원키로 했다.

김경태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25일 오후 ‘지역경제 소상공인 지원대책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위와 같은 내용이 포함된 대책들을 발표했다.

먼저 수원시는 소상공인특례보증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신용등급이 낮고 담보가 부족한 소상공인들이 시중 은행에서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시는 보증능력이 없는 영세한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매년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일정액을 출연하고 있다.

김경태 국장은 “올해는 9억 원을 확보해 출연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특례보증 사업’ 예산을 추경에서 16억 원을 증액했다”고 밝혔다.

수원시가 출연한 25억 원과 기업은행, 하나은행에서 각각 8억 원씩 매칭 출연해 총 41억 원을 출연하게 된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출연금을 기반으로 수원시 소상공인의 신용대출을 총 410억 원까지 보증한다.

특히 수원시는 소상공인특례 보증한도를 기존 2천만 원에서 3천만 원으로 한도액을 1천만 원 높였다.

김 국장은 “이미 특례보증을 받은 소상공인도 추가로 특례를 받을 수 있다”며 “특례보증 확대가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의 소상공인 대출 보증 처리 기간을 단축시키기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10일 정도였던 소상공인의 경기신용보증재단 대출 보증 처리 기간은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을 급증하면서 현재 약 2개월 정도나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김 국장은 “정부와 경기도는 금융기관과 업무 협약, 인력보강 등으로 처리기한을 최대한 단축하고 있다”며 “우리시도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실사 인원을 파견해 절차가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있어 곧 처리 기간이 2주 이내로 단축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도 수원시는 ▲시금고인 IBK기업은행 통한 ‘소상공인의 대출 선택 폭을 넓힐 수 있는 초저금리 특별상품’ 안내 및 적기 대출 지원, ▲소상공인특례보증 수수료 1%, 1회 지원 ▲지역화폐인 ‘수원페이’ 인센티브 7월까지 10% 지급 ▲5월까지 소상공인 상·하수도 요금 50% 감면 등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김 국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코로나 확진환자가 다녀간 골목상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OUT’ 축제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겠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아닌 ‘사회적 거리 함께 하기’ 캠페인을 펼쳐 골목상권 활성화에 온 힘을 쏟겠다”고 다짐했다.

김 국장은 “조금만 더 인내하고, 서로를 격려하며, 이 위기를 극복하자”면서 “품격 있는 시민정신을 바탕으로 저력을 발휘해 위기 극복에 힘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