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근 안산시장, 로봇공학계 석학 브래들리 넬슨 교수와 면담
상태바
이민근 안산시장, 로봇공학계 석학 브래들리 넬슨 교수와 면담
  • 강영실 기자
  • 승인 2024.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대 ERICA에서 공직자·학생 대상 마이크로 로봇 최신 동향 세미나 개최

[뉴스피크] 안산시는 지난 20일 북미, 유럽, 아시아 전역의 여러 학술 및 연구기관의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로봇공학계의 석학, 브래들리 넬슨 교수)가 시를 공식 방문해 이민근 시장과 면담했다고 21일 밝혔다.

취리히 연방공과대학은 1854년 스위스 연방정부가 엔지니어와 과학자를 육성하기 위해 설립한 국립 연구 중심 공과대학이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 모교로 유명하며 총 22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세계적인 명문 공과대학교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

브래들리 넬슨 교수는 취리히 연방공과대학의 로봇공학 및 지능형 시스템 교수이자 사이언스 로보틱스의 수석 과학 고문이다.

이 분야에서 40년의 경력을 쌓았으며 로봇공학, 나노기술, 생물의학 분야에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바 있다.

아울러 지난 2010년 대구경북과학기술원 개교 당시부터 로봇공학 겸임교수 및 학과장 등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는 넬슨 교수는 대구경북과학기술원 로봇공학전공 분야를 정착시켰다는 평가를 받는 등 한국과의 인연도 깊다.

이날 브래들리 넬슨 교수는 한양대학교 ERICA를 찾아 공직자 및 학생 100여명을 대상으로 의료용 마이크로 로봇 분야 최신 동향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넬슨 교수는 정밀 원격 수술이 가능한 원격 자기 네비게이션의 원리를 설명하며 로봇공학도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어 안산시청을 방문해 이민근 안산시장과 로봇 분야 산업 동향 및 안산 사동지구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전략 모색을 위한 다양한 대화를 이어갔다.

브래들리 넬슨 교수는 “한국의 로봇, 의료 기술은 매우 우수해 눈여겨 보고 있는 국가 중 하나”며 “기회가 된다면 안산시, 한양대 ERICA와 함께 로봇 관련 기술 연구개발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안산시는 첨단로봇 특화대학인 한양대학교 ERICA와 그 일대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받고 로봇산업의 허브로 도약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만남을 계기로 안산시와 취리히 연방공과대학이 상호 협력할 수 있는 관계로도 발전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안산 사동지구를 첨단로봇·제조 산업을 핵심 전략산업으로 결정하고 글로벌 R&D 기반 로봇, AI, 반도체, ICT 등 첨단산업 업종 중심의 기업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25년 상반기 경제자유구역 최종 지정을 위해 전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