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분뇨수집·운반차량 외관 개선
상태바
안산시, 분뇨수집·운반차량 외관 개선
  • 강영실 기자
  • 승인 2024.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피크] 안산시가 관내에서 운행 중인 분뇨수집·운반차량의 외관 이미지 개선을 통해 도시미관 향상과 시민들의 혐오감 해소를 도모한다.

안산시는 지난 20일 시청에서 분뇨수집·운반차량 도색 민간지원사업 추진을 위한 시행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관내 분뇨수집·운반업체 9개소가 함께 참여했다.

그동안 분뇨수집·운반차량은 고정관념화된 색상과 함께 노후 차량이 많아 도색이 벗겨진 상태로 운행해 미관상 좋지 않은 이미지가 전달된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시는 올해 예산 총 8천 만여 원을 투입, 안산의 생동감 있고 깨끗한 이미지를 잘 나타낼 수 있는 색상과 디자인으로 변경하는 이미지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안산의 바다색과 은색을 비롯해 곡선의 미를 살려 특색있는 디자인을 반영할 계획이다.

올해 10월 말까지 분뇨 수거 차량 15대의 외관을 개선할 예정으로 개선 비용을 5톤 차량 440만원, 8톤 차량 550만원, 15톤 차량 660만원 한도 내에서 시가 지원하고 초과 비용은 협약 업체에서 자부담한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이번 외관 개선을 통해 부정적 이미지를 쇄신, 새롭고 산뜻한 분뇨수집·운반차량을 보게 될 것”이라며 “차량 이미지 개선은 물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