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인천 아트북페어 - 싱얼롱페이퍼’ 즐겨보세요
상태바
‘2022 인천 아트북페어 - 싱얼롱페이퍼’ 즐겨보세요
  • 박주영 기자
  • 승인 2022.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북 마켓·인문학 강연·공연·전시·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 마련
 

[뉴스피크] 인천광역시는 오는 6월 4일 ‘2022 인천 아트북페어 - 싱얼롱페이퍼’가 인천 아트플랫폼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인천 아트북페어’는 독립서점과 독립출판 제작자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강연, 공연,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독립서점은 대규모 자본이나 큰 유통망에 의지하지 않고 서점 주인의 취향대로 꾸며진 작은 서점을 의미한다.

서점마다 독특한 개성을 가지고 있어 독립서점을 찾는 마니아층도 있다.

지난 2020년 성황리에 첫 행사를 개최한 이후 지난해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행사로 대체됐으며 2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시민들을 다시 만나게 됐다.

전국에서 모인 독립서점, 출판사, 작가 등 150개팀의 개성 있는 독립출판물을 둘러볼 수 있는 아트북 마켓과 더불어 인문학 강연·공연·전시·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환경잡지 ‘바질’의 편집자 김승현 대표의 ‘지구는 변한다.

그러나’, 박참새 작가의 ‘왜 못하세요?’, 윤예지 일러스트레이터의 ‘상상과 일상의 연결고리를 찾아서’, ‘더 쿠’ 고성배 작가의 ‘덕질이 책 한권이 되기까지’, 김소연 시인의 ‘나는 당신과 함께 살아가므로 완성되어 간다.

’ 등 유명 작가와 편집자의 인문학 특강이 준비돼 있다.

하루 앞선 3일 먼저 선보이는 특별전시 ‘Everything changes. But.’ 은 아티스트 40여명이 “모든 것은 변한다.

그러나.” 의 뒤를 이어 그림·타이포그래피 등 각자의 다양한 표현 방식으로 문장을 완성한 전시로 시민들에게 색다른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야외광장에서는 싱어송라이터 ‘천용성’, 포크 듀오 ‘여유와 설빈’의 감미로운 음악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며 댄스 아티스트 ‘바리나모’의 ‘몸의 시’를 주제로 한 즉흥 춤 공연도 마련돼 있다.

‘모든 것은 변한다.

그러나.’ 문장 이어쓰기, 포푸리 작가가 진행하는 ‘리소 프린팅 뱃지 만들기’ 등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 또한 행사의 다채로움을 더할 전망이다.

인문학 강연·공연과 리소 프린팅 뱃지 만들기의 경우 사전신청을 통해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신청사이트에 접속하거나, 홍보 포스터 내 QR코드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그 밖에 아트북 마켓과 전시, 문장 이어쓰기는 별도 접수 없이 참여할 수 있다.

참여 아티스트 목록, 일정 등 자세한 사항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2022 인천 아트북페어’를 검색하거나, 인천시청 홈페이지 새 소식을 참고하면 된다.

홍준호 시 문화관광국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최신 독서 트렌드인 독립출판을 만나보시고 독서에 대한 다채로운 경험과 즐거움을 느낄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