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영통도서관, 한국외대 국제지역연구센터와 협력 약속
상태바
수원시 영통도서관, 한국외대 국제지역연구센터와 협력 약속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2.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협약 체결하고 인문학 사업, 독서교육문화프로그램 함께 진행하기로
▲ ‘2022년 영통도서관 세계문화기행 시리즈 1-동유럽·발칸유럽 문화의 이해’ 홍보물. ⓒ 뉴스피크
▲ ‘2022년 영통도서관 세계문화기행 시리즈 1-동유럽·발칸유럽 문화의 이해’ 홍보물. ⓒ 뉴스피크

[뉴스피크] 수원시 영통도서관과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지역연구센터 HK+ 국가전략사업단이 2일 서면으로 협약을 체결하고 영통도서관의 세계문화 관련 인문학 프로그램 운영에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세계문화 특화도서관인 영통도서관의 인문학 사업과 독서교육 문화행사를 협력·지원하기로 했다.

한국외대 국제지역연구센터 HK+ 국가전략사업단이 주관하고 한국연구재단이 후원하는 지역 인문학센터인 ‘똘레랑스’가 강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강사 섭외 등을 담당한다.

영통도서관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수강생을 모집한다.

영통도서관과 똘레랑스는 협약 후 첫 협업 프로그램으로 3월 16일부터 5월 4일까지 매주 수요일 ‘2022년 영통도서관 세계문화기행 시리즈 1-동유럽·발칸유럽 문화의 이해’를 함께 진행한다.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동유럽·발칸유럽 문화의 이해’는 ▲세르비아와 크로아티아, 역사 문화의 특징과 다양성 ▲발칸반도 루마니아로 떠나는 역사문화 기행 ▲헝가리, 유럽 속의 외딴 섬 ▲흑해의 중간국 우크라이나와 몰도바, 분쟁과 갈등의 역사 등을 주제로 한 8개 강연으로 진행된다. 

김상현 교수 등 한국외국어대 교수 8명이 강의한다.

영통도서관 관계자는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지역연구센터와 협력해 세계문화를 알리는 수준 높은 인문학 프로그램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