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2022년 희망도서 바로대출제’ 운영 시작
상태바
용인시, ‘2022년 희망도서 바로대출제’ 운영 시작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2.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읽고 싶은 책 동네서점에서 바로 대출하세요”

[뉴스피크] “읽고 싶은 책 동네서점에서 바로 대출하세요.”

용인시가 ‘2022년 희망도서 바로대출제’ 운영을 시작했다.

시가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추진하고 있는 희망도서 바로대출제는 도서관에 구비돼 있지 않은 신간 도서를 가까운 동네서점에서 빌릴 수 있는 서비스다.

시민들이 원하는 서점에서 읽고 싶은 도서를 먼저 빌려본 후 시가 해당 도서를 구입해 장서로 등록하는 방식이다.

지난해만도 약 4만1000명의 시민들이 약 5만9000권의 도서를 이용하는 등 매년 많은 호응을 받고 있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도서관사업소 홈페이지나 앱에서 원하는 도서와 서점을 선택한 뒤 해당 서점에 방문해 대출받으면 된다.

정회원이라면 누구나 1인당 한 달에 두 권을 빌릴 수 있고 14일 이내에 다시 서점으로 반납하면 된다.

수험서 및 전문서와 3만원을 초과하는 도서 등 일부 도서는 신청이 제한될 수 있으며 무분별한 노쇼 방지를 위해 신청 후 대출하지 않는 경우 일정 기간 이용 자격이 정지된다.

시 관계자는 “희망도서 바로대출제는 시민들의 독서 편의를 증진시키는 동시에 지역 서점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책과 가까워질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