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무상교통', 시민 이동권 보장 "만 23세 청년까지 확대"
상태바
화성시 '무상교통', 시민 이동권 보장 "만 23세 청년까지 확대"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1.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일부터 무상교통 카드 접수... 전체 인구 87만 명 중 28%까지 무상교통 대상 확대 돼
▲ 서철모 화성시장 '무상교통 확대' 시행 ⓒ 뉴스피크
▲ 서철모 화성시장 '무상교통 확대' 시행 ⓒ 뉴스피크

[뉴스피크] 화성시(시장 서철모)는 오는 10월 1일부터 만 23세 이하 청년까지 무상교통 이용 대상을 확대한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화성시는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무상교통을 도입한 이달 초 65세 이상 어르신으로 대상을 확대한 바 있다.

이로써 화성시 무상교통은 만 7세부터 23세 이하, 만 65세 이상에게 지원된다.

화성시 전체 인구 87만명 중 28%에 해당한다.

관내에서 시내 및 마을버스 이용 시 사용한 카드요금을 환급해 주는 방식이며, 이번에 대상자로 포함된 만 19세이상 23세 이하 청년은 8월 1일부터 화성시 무상교통 홈페이지(https://savebus.hscity.go.kr)에서 카드를 신청하면 된다.

▲ 화성시 무상교통. ⓒ 뉴스피크
▲ 화성시 무상교통. ⓒ 뉴스피크
▲ 화성시 무상교통. ⓒ 뉴스피크
▲ 화성시 무상교통. ⓒ 뉴스피크

특히 기존에 무상교통을 이용하다가 만 19세 이상이 되면서 대상자에서 제외됐던 이들은 홈페이지 회원 유지 상태일 경우 추가 카드 발급 없이 기존 카드를 재사용하면 된다.

단, 경기도 청소년교통비 지원사업 등 타 교통비 지원사업과 중복지원은 불가하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무상교통은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함으로써 생활권역을 관내 전역으로 확대시키고,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꼽히는 탄소배출을 줄이는 정책”이라며, “시민 행복과 친환경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화성시 무상교통은 지난해 11월부터 시작해 아동과 청소년 기준 현재까지 누적이용객 5만6천 명, 6억6천2백여 만원의 교통비가 환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