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공유경제 플랫폼...시민들의 편리한 이동생활 시작
상태바
부천시, 공유경제 플랫폼...시민들의 편리한 이동생활 시작
  • 강영실 기자
  • 승인 2021.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스마트 시티패스’-국토교통부 ‘알뜰교통카드’ 연계 서비스 추진

[뉴스피크] 부천시는 부천시민의 편리한 이동생활 및 대중교통과 공유 모빌리티 간 통합 환승을 통한 교통비 할인 혜택을 ‘스마트 시티패스’ 앱을 통해 오는 7월 30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부천시민은 시티패스 앱을 통해 대중교통 정보, 공유 전기자전거·전동킥보드·공유차·주차공유 서비스, 최적경로 안내 서비스 등을 받아볼 수 있으며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지원과 협업으로 대광위 알뜰교통카드 서비스와 연계해 대중교통비용을 최대 50%까지 절감할 수 있게 된다.

부천시민이 시티패스 앱을 통해 대중교통 이용 전·후 알뜰교통카드와 함께‘공유전동킥보드·공유전기자전거·공유차·주차공유’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이용한 대중교통요금에 대해 마일리지를 최대 20% 적립해주는 혜택을 제공받게 된다.

이는 부천시민 인증을 통해 부천시만이 누리게 되나 국토부 대광위와 부천시 간 협업 모델이 많은 도시에 확산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부천 스마트 시티패스에서는 기존 최적경로 안내서비스와 차별화해 대중교통과 공유모빌리티를 포함한 교통소통정보를 반영한 최적경로 안내서비스, 시티패스 포인트 충전을 통해 이동수단 연계 통합 마일리지 및 통합 결제 서비스, 신용카드를 사용하지 않는 시민들을 위한 캐시비 선불 교통카드 등록 및 이용서비스 등을 함께 제공한다.

현재, 부천시는 국토교통부 도시경제과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선정되어 공유경제 플랫폼을 통해 주민이 만들고 주민이 누리는 스마트도시를 구축하고 있다.

본 사업은 공유 서비스 플랫폼 주관기업인 데이터얼라이언스와 혁신기술 주관기업 아토리서치, 지역별 일자리 서비스와 디지털 역량 강화 등을 위한 지역거점 공간을 지원하는 LH 등 총 17개 기업이 참여해 7월 30일 교통서비스를 시작으로 추후 LoRa IoT망 구축과 공공와이파이 서비스, AI기반 무단횡단 알림 및 실종자 검색 서비스, 깨끗한 마을서비스 및 데이터 전략 수립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하나의 플랫폼 안에서 시민의 대중교통비 절감 지원 서비스를 시작으로 시민의 일상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부천시가 지향하는 스마트도시는 무엇보다 시민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해 데이터 접근이 용이하고 스마트시티를 모두가 누릴 수 있도록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에도 집중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