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매향리 갯벌, 해양수산부 ‘습지보호지역’ 지정 "람사르 습지 지정" 박차
상태바
화성시 매향리 갯벌, 해양수산부 ‘습지보호지역’ 지정 "람사르 습지 지정" 박차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1.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향리 갯벌 14㎢, 저어새, 검은머리물떼새 등 법정 보호종 관찰돼
2018년 국제철새보호기구 EAAFP 등재... 람사르 습지 지정 추진 중
▲ 화성시 매향리 갯벌(알락꼬리마도요).

[뉴스피크] 화성시(시장 서철모)는 매향리 갯벌이 드디어 해양수산부로부터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람사르 습지’ 지정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고 19일 밝혔다.

매향리 갯벌은 저서동물 169종과 칠면초 군락 등 20여 종의 염생식물, 저어새, 검은머리물떼새 등 법정 보호종을 비롯해 3만여 마리의 철새가 관찰된다.

특히 지난 2018년 국제철새보호기구 EAAFP(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에 등재되면서 국제적으로도 보존가치가 높은 곳으로 주목받아왔다.

시는 이번 습지보호지역 지정으로 연구사업과 함께 환경저해요인 정비 등 각종 생명체 보존을 위한 체계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방문자센터와 탐방로, 탐조대 등을 설치하고 습지호보지역의 생태적 가치를 알리는 동시에 수산종묘 및 종패 지원 사업, 생태관광 콘텐츠 및 테마마을 개발 등 주민들의 생계를 지원하고 상생할 수 있는 사업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습지호보지역 지정으로 람사르 습지 지정 요건을 재확인 받은 만큼 오는 8월 중으로 람사르 습지 등록 신청을 완료할 예정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번 습지보호지역 지정은 현세대와 미래세대가 생태계서비스를 공유할 수 있게 됐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람사르 습지 등재까지 마무리해 국제적인 그린인프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화성 습지는 지난 2018년 국제철새보호기구 EAAFP(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에 등재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