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김동식 소방령 장례, 경기도청장(葬) 엄수
상태바
고(故) 김동식 소방령 장례, 경기도청장(葬) 엄수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1.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아까운 목숨 또 희생되는 일 없도록 할 수 있는 모든 노력 다하겠다”
고(故) 김동식 소방령 영결식 21일 오전 광주시민체육관서 엄수
경기도, 고인에게 1계급 특진과 녹조근정훈장 추서. 국립현충원에 안장
▲ 21일 오전 광주시 오포읍 광주시민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葬)으로 마련된 고(故) 김동식 소방령 영결식장에서 이재명 장의위원회 위원장(경기도지사)이 영결사를 낭독하고 있다. ⓒ 뉴스피크
▲ 21일 오전 광주시 오포읍 광주시민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葬)으로 마련된 고(故) 김동식 소방령 영결식장에서 이재명 장의위원회 위원장(경기도지사)이 영결사를 낭독하고 있다. ⓒ 뉴스피크

[뉴스피크] 이천 물류센터 화재진압과 구조 임무 도중 순직한 광주소방서 구조대장 고(故) 김동식 소방령의 영결식이 21일 오전 광주시민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葬)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국회의원‧시‧도 의원, 동료 소방관 등 90여 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지사는 ‘고 김동식 소방령의 숭고한 희생을 추모합니다’라는 제목의 영결사를 통해 “고인을 떠나보내시는 유가족분들과 동료를 잃은 아픔에 슬퍼하고 계실 소방 가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고 김동식 소방령은 힘든 일을 도맡았고 솔선수범하며 모두의 본보기가 되었던 사람으로, 가장 먼저 현장에 들어가서 길을 열고, 가장 나중에서야 나오던 사람이었다”면서 “긴박했던 그 날 그 순간에도 그는 어김없이 동료들을 먼저 내보냈다. 제발 무사히 돌아오기를 애타게 빌고 또 빌었지만, 끝끝내 우리 곁을 떠났다는 사실이 지금도 믿기지 않는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특히 이 지사는 “고인의 빈자리를 대신 채울 수는 없겠지만 유가족 여러분께서 슬픔을 딛고 일어설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 하겠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아까운 목숨이 또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경기도에서도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21일 오전 광주시 오포읍 광주시민체육관에서 장의위원회 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유가족과 소방청·소방본부, 국회의원, 도의원 등 내‧외빈과 동료 소방관이 참석한 가운데 고(故) 김동식 소방령 영결식이 경기도청장(葬)으로 거행되고 있다. ⓒ 뉴스피크
▲ 21일 오전 광주시 오포읍 광주시민체육관에서 장의위원회 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유가족과 소방청·소방본부, 국회의원, 도의원 등 내‧외빈과 동료 소방관이 참석한 가운데 고(故) 김동식 소방령 영결식이 경기도청장(葬)으로 거행되고 있다. ⓒ 뉴스피크

고인이 마지막으로 몸 담았던 광주소방서 소속 함재철 소방위(구조대 팀장)도 조사를 통해 고인의 넋을 기렸다.

함 소방위는 “저를 비롯해 광주 구조대원 한 사람 한 사람은 그날이 원망스럽고 그 현장이 원망스럽다. 대장님을 홀로 남겨둔 그곳에서 벌겋게 뿜어져 나오는 화마를 멍하니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우리가 초라하게 느껴졌다.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부디 좋은 곳에서 무거운 짐을 내려 놓으시고, 좋았던 기억과 아름다운 마음만을 품고 새로운 세상에서 편히 영면하시길 우리모두 기도드린다”고 애도를 표했다.

고(故) 김동식 소방령은 지난 17일 이천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동료들과 함께 인명 구조를 위해 건물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고립돼 실종됐다.

그는 무사 귀환을 바라는 많은 이들의 염원을 뒤로한 채 실종 48시간 만에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에게는 1계급 특별승진과 녹조근정훈장이 추서됐다. 유해는 이날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