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스마트에코’ 담은 명품공원 조성
상태바
인천 서구, ‘스마트에코’ 담은 명품공원 조성
  • 박주영 기자
  • 승인 2021.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한 힐링 공간으로 도시공원의 변신은 무죄

[뉴스피크] ‘팍세권’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도시공원은 이제 거주 환경을 가늠하는 데 있어 부차적인 요소가 아니라, 핵심 요소가 됐다.

도시공원은 거주민에게 휴식과 힐링을 제공함은 물론이고 더 나아가 도시의 변화를 촉진하며 도시의 가치를 높이는 기반이 되고 있다.

환경이 열악한 잿빛 도시에서 ‘국제환경도시’로의 대전환에 나선 인천 서구가 관내 공원을 그에 걸맞은 명품공원으로 탈바꿈시키고 있다.

대표적으로 쿨링포그 시스템 도입 미세먼지 안심 쉼터 설치 공공와이파이 도입 태양광 스마트조명, 무선충전 벤치 드론 활용 스마트패트롤 추진 등을 꼽을 수 있다.

먼저 ‘쿨링포그 시스템’은 미세한 물 입자를 공기 중에 분사시켜 대기 중의 미세먼지 등을 흡착해 저감하고 물이 기화하며 온도를 주변 기온보다 3~5℃ 낮춰 쿨링 효과를 주는 시스템이다.

서구는 쿨링포그 시스템을 지난해 쑥공원, 대평공원, 월촌공원 3개소에 설치한 데 이어 올해는 서곶근린공원, 군도공원, 주자공원 3개소에 추가 설치했으며 앞으로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미세먼지 안심 쉼터’는 옥외용 공기정화 장치가 부착돼 미세먼지와 더위로부터 안전하고 시원하게 머무를 수 있는 쉼터다.

공원에는 인천시 최초로 서곶근린공원 내에 하반기에 설치될 예정으로 도심 내 오아시스로서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공와이파이 도입’은 공원 이용자에게 편리한 와이파이 환경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지난해 절골공원을 시작으로 올해엔 주자공원, 아랫말공원 등에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태양광 스마트조명, 무선충전 벤치 등도 공원 내 확대된다. 공원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드론 활용 스마트패트롤 사업’은 전국 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한 공공분야사업으로서 안전, 환경, 산림, 공원 분야 등 다양한 분야에서 드론을 접목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스마트에코시티 서구에 걸맞은 공원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서구에 삶으로써 삶의 질이 높아지고 자긍심을 느낄 수 있도록 ‘국제환경도시’로의 발걸음을 더 빨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