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공감산책’ 성황리에 마쳐
상태바
인천시교육청, ‘공감산책’ 성황리에 마쳐
  • 박주영 기자
  • 승인 2021.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지친 학부모를 위한 정서관리 프로그램

[뉴스피크] 인천광역시교육청은 4월 27일부터 6월 15일까지 5회에 걸쳐 초·중·고등학생 학부모 50명을 대상으로 한 학부모 정서관리 프로그램 ‘공감산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공감산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학부모의 정서관리에 도움을 주기 위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부모의 감정조절 및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부모-자녀의 심리·정서적 회복과 건강한 가정의 기능향상을 위해 기획됐다.

프로그램은 4월 27일 가죽핸드메이드를 시작으로 5월 11일 감정관리, 5월 13일 분노관리, 6월 1일 마크라메테라피, 6월 15일 원예치료로 진행됐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부모들은 “바쁜 일상 가운데 잠시 고요한 내면의 시간을 가질수 있었다”, “평소에 접하지 못했던 프로그램이어서 만족스러웠다”, “나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을 키워서 아이들과 행복해질 수 있었다”, “몸과 마음이 지치고 힘든 나 자신을 알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아이들과 소통의 시간을 갖게 되어서 좋았다”는 소감을 밝혔다.

홍호석 학교생활교육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증가함에 따라 부모-자녀 간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번 학부모 정서관리 프로그램이 자녀 양육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부모-자녀 간 차이를 이해해 건강한 가정의 기능을 회복하고 관계개선에도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