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실내에서 만나는 숲 ‘스마트가든’ 설치
상태바
구리시, 실내에서 만나는 숲 ‘스마트가든’ 설치
  • 이철우 기자
  • 승인 2021.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소 등 공공시설에 10종 2,020본 실내식물 식재, 치유·휴식·관상 효과 극대화

[뉴스피크] 구리시는 지난 4월 27일부터 한 달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로 지친 의료진과 시민들이 심신에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다중이 이용하는 보건소 등 공공시설 3개소에 ‘스마트가든’을 설치했다.

이번에 설치된 스마트가든은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해 조도 및 급수, 바람, 공기정화 등을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반영해 정원의 유지관리 비용을 최소화하는 등 식물 자동화 관리 기술을 도입한 새로운 형태의 수직 정원이다.

시는 총사업비 9천만원을 투입해 실내 공기 정화 능력이 뛰어난 마리안느, 고무나무, 스파티필름, 안스리움 등 10종 2,020본의 실내식물을 심어 보건소, 시청사 등에 큐브형과 벽면형의 정원으로 조성했다.

실내 유휴 생활공간을 활용해 재탄생한 스마트가든은 미세먼지 흡착, 공기정화 등의 실내 환경 개선과 함께 치유·휴식·관상 효과를 극대화하며 시민들의 스트레스와 우울감을 해소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녹색 수요에 대한 해결방안을 외부에서만 찾는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머무르는 실내공간에 도입함으로써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녹색의 갈증을 적극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공공시설 등의 실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스마트가든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