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광교박물관, 일본군 ‘위안부’ 관련 순회전시
상태바
수원광교박물관, 일본군 ‘위안부’ 관련 순회전시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5.07.03 0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르지 않는 소녀의 눈물’, 7월 한 달 간 수원화성박물관 야외공간
▲ 수원광교박물관은 광복70주년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관련 특별 순회전시 ‘마르지 않는 소녀의 눈물’을 7월 한 달 간 수원시 팔달구 소재 수원화성박물관 앞 야외공간에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뉴스피크] 수원광교박물관은 광복70주년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관련 특별 순회전시 ‘마르지 않는 소녀의 눈물’을 7월 한 달 간 수원시 팔달구 소재 수원화성박물관 앞 야외공간에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일본군 성노예)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기 위해 마련된 이번 전시는 지난 3월1일 시작해 4월까지는 수원광교박물관 야외에서, 5~6월은 수원평화비 설치 1주년을 기념해 올림픽공원(수원시청 건너편)에서 전시됐다.

전시 작품은 나눔의 집과 여성가족부의 자료 협조를 받아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과 생활, 할머니들의 그림, 수요집회와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내용으로 38점의 다양한 그림과 자료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전시 현장에는 피해자 할머니들을 돕기 위한 위안부 할머니 기부팔찌 판매대와 자율 모금함이 비치돼 있다.

피해자 할머니들은 나눔의 집에서 어렸을 적 추억과 슬픈 과거를 주제로 한 그림들을 남겼으며 이번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 그림들은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물과 함께 2013년 12월 국가지정기록물로 지정되어 가치와 중요성을 인정받았다.

박물관 관계자는 “238명의 정부지원을 받는 피해자 할머니들 중 생존자는 작년 53명에서 4명이 사망, 현재 49명으로 위안부 생존자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할머니들의 평균연령이 88.3세라는 점은 우리에게 남아 있는 시간이 별로 없음을 이야기해 준다”고 강조했다.

또한 “올해는 광복 70주년과 한일수교 50주년이 되는 해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처우나 명예회복 차원에서 중요한 시점으로, 이번 전시가 위안부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고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