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피크
오피니언시와 도시
당나귀- 봄
이민우 기자  |  news@newspeak.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02  06:10: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뉴스피크] 당나귀- 봄

요번에도 귀를 땅에다 붙이고, 그 간지러운 소릴 먼저 들어볼란다.
조심해야지, 귀때기가 땅에 달라붙어, 쭈욱 늘어날지도 모른다. 그 파릇파릇 간지러운 소리를, 빨리 듣고 싶은 게다. 이렇게 환한 추위가 나를 휙 하니 지나갈 때면.
모두가 혼자만의 추위에 웅크려 가슴 펼 수 없을 때면.

두그닥 두그닥, 어찌 들으면 먼 길 돌아오는, 말발굽 소리 같기도 하다.
그 발자국 소리 점점 커져, 우리 동네까지 와서, 두꺼운 얼음장, 쾅쾅, 다 깨고,
얼은 눈물들 다 녹여 흘려보내고, 추워서, 추워서 안으로 오그라든 거, 다 활짝 펴주고, 기지개 펴게 하며.
결국은 다 풀어져 흐르게 한다. 어떤 미움도 다 용서해준다.
이제는 따스한 손 붙잡고, 어깨동무하며 실없이 웃어도 좋다 한다.

겨울이 뼈 속을 훑고 지나가는 저녁이면, 나는 또 땅바닥에 엎드려,
귀를 대본다. 귀가 언 땅에 달라붙어, 당나귀 귀처럼 쭈욱 늘어날지도 모른다.
그래도 난 겨울 저녁마다 땅에 엎어져,
그 간지러운 소리를 기다리는 버릇을, 고치지 못한다.
 
 

* 시인 신승우(申承祐)
1972년 경기도 수원시에서 태어나 장안대학 응용미술과에서 공부했다.  군 제대 후 교통사고로 뇌병변 장애인이다. 2001년 ‘장애인 근로자 문화제’에서 시 부문 금상, 2004년 <솟대문학> 추천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경기도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부대표, 사단법인 전국장애인야학협의회경기 지부장을 역임했다.

< 저작권자 © 뉴스피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터

“신축아파트 미화원·경비원 휴게공간 설치는 의무”

“신축아파트 미화원·경비원 휴게공간 설치는 의무”
[뉴스피크]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아파트 내 미화원 휴게공간을) 해주시니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향교로 135 (교동 11-13)
대표전화 : 010-3809-980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 50354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우
Copyright © 2012 뉴스피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peak.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