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쓰레기 무단투기 제로화 사업 추진
상태바
오산시, 쓰레기 무단투기 제로화 사업 추진
  • 이철호 기자
  • 승인 2014.09.30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깨끗한 거리와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한 생활쓰레기 무단투기 제로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상가와 원룸·빌라 밀집지역 주변에 상습적인 생활쓰레기 무단투기로 인해 도시미관 저해와 음식물 악취발생 등으로 인한 지속적 민원 제기에 따라 무단투기 집중 단속과 종량제봉투 미사용 쓰레기에 대한 지연수거 및 무단투기 근절홍보 등으로 진행된다.

사업추진 지역은 관내 궐동 원룸·상가 밀집 지역과 남촌동 5·6통, 오산오색시장·문화의 거리 일대 등 구도심 단독주택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중점 실시된다.

시는 생활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한 주민공감대 형성을 위해 지난 8월 8만여 세대에 대한 주민세 고지서 배부시 생활폐기물 배출요령에 대한 홍보문을 동봉해 배포한 바 있으며 주요 도로변과 무단투기 상습지역에 안내 현수막을 게첨했다.

특히, 올 연말까지를 집중단속기간으로 설정, 주 2~3회 주요 취약지역에 환경과 직원으로 단속반을 편성해 종량제 규격봉투 미사용 무단투기 행위, 일반쓰레기 봉투에 음식물쓰레기를 혼합배출하는 분리배출 미이행, 스티커 미부착 대형폐기물 배출 행위 등에 대한 집중 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무단투기 제로화 사업은 시민들을 위해 깨끗한 거리,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실시하는 만큼 시민 스스로의 자발적인 무단투기 근절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