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조예란 의원, 한국국토정보공사와 간담회 개최
상태바
광주시의회 조예란 의원, 한국국토정보공사와 간담회 개최
  • 강영실 기자
  • 승인 2024.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축물 사전 지적측량 필요성
▲ 광주시의회 조예란 의원

[뉴스피크] 광주시의회 국민의힘 조예란 의원이 10일 건축 허가 업무절차에 따른 지적측량의 필요성을 촉구하고자 한국 국토정보공사와 간담회를 가졌다.

현재 건축법상에는 건축 행위 시 경계·현황측량 등 지적측량을 통한 공신력 있는 서류 제출 의무 규정이 없어 토지 침범 여부 등 인·허가 설계 도면대로 착공되었는지, 인접 건축물 또는 토지와 이격거리 적합 여부 확인이 불가하기 때문에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문제점이 있다.

법원 사법연감 자료에 따르면, 민사소송 사건 중 건물 관련 소송이 20년 33,279건, 21년 32,076건, 22년 29,910건으로 전체 12%를 차지할 만큼 다수 발생하고 있으며 위반건축물 발생 시 분쟁에 따른 막대한 부담 비용은 국민이 부담해야 하는 실정이다.

공사 완료 후 하자 발견 시 시간과 비용이 들어 조치에 어려움이 있으나 건축 절차 중 적합한 시기에 필수적으로 지적측량을 수행한다면 사전 시공 오류를 발견해 최소한의 비용으로 예방이 가능하다.

이에 조 의원은 “광주시도 건축 허가 조건으로 공사 착수 전 대지 경계 측량을 하고 경계복원측량 성과도 제출 조건과 더불어 사용승인 신청 시 건축물·옹벽·담장 현황측량 성과도를 제출하라는 조건을 추가했다”며 “정확한 건축물 관리 등록을 통해 건축정보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