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소방서 ‘화재경보기 반드시 설치해야.’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홍보
상태바
용인소방서 ‘화재경보기 반드시 설치해야.’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홍보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4.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인소방서 ‘화재경보기 반드시 설치해야.’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홍보
[뉴스피크] 용인소방서는 지난 1일 오후 11시경 처인구 마평동의 한 단독주택에서 음식물 가열로 인해 화재가 날 뻔한 상황에 주택용 화재감지기의 작동으로 큰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집 안에 거주하고 있던 70대 여성 A 씨는 가스레인지 위에 음식물을 올려놓은 것을 잊어버렸고 그 사이 냄비가 가열되며 집 안에 연기가 가득 차는 상황에 처했다.

다행히 천장에 설치되어 있던 주택용 화재경보기에서 경보음이 울렸고 이를 듣고 위험을 감지한 A 씨는 즉시 가스를 차단하고 119에 신고했다.

자칫 큰 위험에 처할 수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주택용 화재경보기가 제 역할을 해준 덕분에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소방시설 설치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10조’에 따르면 단독·연립·다가구 주택의 세대별·층별로 1개 이상의 분말소화기를 비치해야 하며 주택용 화재경보기는 각 구획된 실마다 1개 이상 천장에 부착해야 한다.

용인소방서는 올해 4월부터 용인시에 거주하는 독거노인·장애인·다문화가정 등 화재안전 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직접 방문해 화재경보기 보급 및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30년 이상 경과된 노후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도 지원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안기승 서장은 “이번 사례는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주는 계기”며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및 점검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