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구, 치매환자 맞춤형사례관리 운영
상태바
인천 계양구, 치매환자 맞춤형사례관리 운영
  • 박주영 기자
  • 승인 2024.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피크] 인천광역시 계양구가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맞춤형사례관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맞춤형사례관리’는 치매환자의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신체, 심리, 사회, 환경적 요구와 관련된 문제에 체계적으로 개입·중재함으로써, 치매환자의 안정적 지역사회 계속 거주와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한다.

간호사, 사회복지사가 팀을 이뤄 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치매로 인한 의사결정 능력 저하 및 권리를 대변해 줄 가족이 없는 대상자는 치매공공후견사업으로의 연계도 가능하다.

치매환자 맞춤형사례관리는 2018년 사례관리 매뉴얼이 개발된 이래로 지속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사업으로 대상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2023년 하반기 ‘맞춤형 사례관리 기능강화 시범사업’을 통해 관련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했으며 개정된 매뉴얼은 4월부터 적용되고 있다.

현재 계양구 치매안심센터에서는 4월 말일 기준, 560여명이 맞춤형사례관리를 진행 중이거나 종결 후 사후관리 대상자로 서비스를 연계하고 있다.

치매 환자이면서 관내 거주자는 사례관리 신청이 가능하며 대상자는 치매사례관리위원회를 통해 선정된다.

선정된 대상자는 초기 평가를 통해 확인된 개개인의 욕구에 따라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서비스 기간은 분류군에 따라 중점군은 3개월, 일반군은 1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