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지사, '저출생 문제 해법' 경기도 및 공공기관 직원들과 토론
상태바
김동연 경기도지사, '저출생 문제 해법' 경기도 및 공공기관 직원들과 토론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3.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육아맘 등 도민 심층 인터뷰, 공무원 100여명과의 토론회 이어 공공기관 직원까지 확대한 열린 토론회
▲ 29일 오전 경기도청 1층 대강당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오병권 행정1부지사, 염태영 경제부지사, 박지헌 강사(V.O.S 가수), 도 공무원 및 공공기관 직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문제 기회 토론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뉴스피크
▲ 29일 오전 경기도청 1층 대강당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오병권 행정1부지사, 염태영 경제부지사, 박지헌 강사(V.O.S 가수), 도 공무원 및 공공기관 직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문제 기회 토론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뉴스피크

[경기도=뉴스피크 이민우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400여 명의 경기도 및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과 한자리에 모여 저출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체감도 높은 정책 방안을 모색했다.

경기도는 29일 경기도청 대강당에서 ‘[경바시]인구문제 기회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는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 22일 20~40대 도청 직원들과 저출생 대응 토론을 한 지 1주일 만에 경바시(경기도를 바꾸는 시간) 프로그램으로 확대 개최한 것이다.

경기도는 지난 1차 토론회에서 못다 한 이야기들을 듣기 위해 매달 진행하는 열린 도정 회의를 대체해 경기도 간부 공무원과 공공기관장, 공공기관 직원들까지 함께하는 자리를 다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동연 지사는 “얼마 전 직원 110명과 함께 이 문제 가지고 한차례 토론을 했는데 그와 같이 육아 문제, 출산 문제, 직장에서 애로, 결혼 안 하고 계신 분이 겪고 있는 생생한 목소리는 처음 들어본 것 같다”며 “도민이 겪는 문제에 대해서 깊이 공감하지 않는다면 살아있는 정책,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정책, 변화를 못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9일 오전 경기도청 1층 대강당에서 열린 인구문제 기회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뉴스피크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9일 오전 경기도청 1층 대강당에서 열린 인구문제 기회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뉴스피크

특히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어제 정부가 저출생 대책을 발표했다. 제가 보기에는 이제까지 냈던 대책과 크게 다를 바 없고 조금 개선됐다고 보인다. 저출생고령화위원회 위원 면면을 보니 다들 훌륭하신 분이지만 직접 겪는 분들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동연 지사는 “실제 직원들 얘기, 살아있는 얘기, 도민들 얘기 들어서 정말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만들어 중앙정부와 다른 지자체를 선도하는 그런 일을 한번 해보고 싶다. 우리가 갖고 있는 어떤 틀이 있다면 한번 깨보자”고 강조했다.

경기도 인구정책담당관의 인구문제 현황발표 뒤 열린 자유토론에서 참석자들은 결혼과 임신, 출산, 양육, 돌봄, 교육에 관한 자신의 의견을 가감 없이 펼쳤다. 메모지에 미리 적어 전달한 내용도 소개됐다.

한 공공기관 직원은 “업무량이 많아 육아휴직을 쓰기 어렵다. 육아휴직 대체인력 제도를 개선해 일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직원은 “정책적이나 복지적인 면이 개선되는 거에 비해 조직이나 사회에서 앞선 세대들의 인식이 이를 따라가지 못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 29일 오전 경기도청 1층 대강당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오병권 행정1부지사, 염태영 경제부지사, 박지헌 강사(V.O.S 가수), 도 공무원 및 공공기관 직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문제 기회 토론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뉴스피크
▲ 29일 오전 경기도청 1층 대강당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오병권 행정1부지사, 염태영 경제부지사, 박지헌 강사(V.O.S 가수), 도 공무원 및 공공기관 직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문제 기회 토론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뉴스피크

이와 함께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분들의 경력을 인정해 이들을 채용하고, 지원해주는 제도를 만들자”, “눈치 안 보고 육아시간을 쓸 수 있게끔 대직자의 처우 개선에도 신경 써달라”, “교육세 혹은 지방세 일부를 ‘공동 양육세’라는 명칭을 만들어 출생과 양육, 보육 정책을 실현하는 데 쓰면 어떨까?”, “초등학교 1, 2학년의 돌봄 공백을 학교에서 책임지는 시스템이 됐으면 좋겠다.” 등 경험에서 우러난 다양한 목소리가 쏟아졌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토론을 마치면서 “이렇게 모여서 진솔하고 솔직하게 얘기할 수 있는 것이 이 문제를 풀기 위한 중요한 첫걸음이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 사회 전반적인 문화가 다 해결되지 않고는, 의식과 분위기와 인센티브 시스템 자체가 바뀌지 않으면 해결될 것 같지 않다”며 “이 자리를 경기도가 먼저 바꿔보는 좋은 시발점으로 삼아서 대한민국이 같이 바꿀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