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불법토지 ‘토지이용계획확인서 등재’ 추진
상태바
파주시, 불법토지 ‘토지이용계획확인서 등재’ 추진
  • 이철우 기자
  • 승인 2022.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시단 운영 등 농지성토 규제 강화로 적극 대처
▲ 파주시청

[뉴스피크] 파주시는 도로파손 및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무분별한 농지성토를 뿌리뽑기 위해 농지성토 규제 강화를 시정방침으로 정하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불법토지임을 누구나 쉽게 알 수 있게 파주시에서 관리하는 토지이용계획확인서상에 등재될 수 있도록 파주시 도시계획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조례가 개정되면 토지이용계획확인서상 ‘불법성토부지’로 기재될 예정이다.

시는 무분별한 농지의 불법성토를 규제하기 위해 농지성토 감시단 운영 관련법 위반 대상 양벌규정 적용 농지전용허가 검토 등 여러 규제 방안을 마련해 적극 대처하고 있다.

9월부터 운영한 농지성토 감시단은 성토 높이 위반, 불량토사 매립 등 현장 감시를 하고 있으며 지난해 8월, 농지성토관련 업무를 산림농지과로 이관한 후부터 관련법 위반에 대해서 토지소유자 및 성토업자에게 양벌규정을 적용해 원상복구명령 및 수사기관에 고발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또한 불법농지를 농지전용허가 신청 시 사전에 원상복구 후 허가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윤명섭 산림농지과장은 “불법토지가 토지이용계획확인서에 등재돼 불법토지 감소, 원상복구 이행률 증가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며 “불법토지는 반드시 원상복구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행정조치를 집중해 무분별한 불법 농지성토를 뿌리뽑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