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오산시 전국 학생 토론대회' 성황리 마무리
상태바
'제7회 오산시 전국 학생 토론대회' 성황리 마무리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2.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산시(시장 이권재)는 지난 8월 2일부터 6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제7회 오산시 전국 학생 토론대회가 학생들의 열띤 참가 속에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뉴스피크] 오산시(시장 이권재)는 지난 8월 2일부터 6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제7회 오산시 전국 학생 토론대회가 학생들의 열띤 참가 속에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9일 밝혔다.

오산시, 한신대학교가 주최하고 오산시, 솔브릿지 국제대학이 주관하며 교육부, 경기도,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오산시의회, 오산중학교가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전국의 초·중·고 학생 80개팀 240명이 참여하여 치열한 토론 경기를 펼쳤다.

이번 대회는 취소문화(캔슬컬처, Cancel Culture), 횡재세(Windfall Tax), 업종별 최저임금 등 최근 시사 문제뿐만 아니라 가족과 개인의 행복, SNS가 민주주의에 끼치는 영향 등 다양한 문제들을 아우르는 주제들로 진행됐다.

대회의 우승팀은 초등부 참소리디베이터 3팀(수지초), 중등부 갑론을박팀(대륜중), 고등부 이어던팀(민족사관고)이 차지했다. 우승팀에게는 교육부 장관상이 수여됐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다양한 생각들이 우리 사회에 공존하며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나가기 위해 토론이 어떠한 역할을 하는지 직접 경험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며 “승리하고 패배하는 모든 과정에서 생각하고 표현하고 실천하는 민주시민이 되는 방법을 배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회에 참가한 학생은 “처음에는 경기를 이겨야겠다는 마음뿐이었지만, 대회가 진행될수록 경쟁보단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준비하며 팀원들과 우정을 나누고 자료를 찾으며 지식을 쌓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오산시 전국학생 토론대회는 3:3 의회식 토론을 바탕으로 다양한 토론 방식을 응용하고, 교육적인 측면을 강화한 ‘오산식 디베이트’방식을 통해 진행한 국내 최대 규모의 한국어 토론대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