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마상공원 내 ‘경기평상 조성사업’ 완료
상태바
고양시, 마상공원 내 ‘경기평상 조성사업’ 완료
  • 이철우 기자
  • 승인 2021.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피크] 고양시는 덕양구 주교동 일원에 위치한 마상공원 내 ‘경기평상’ 조성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경기평상 조성사업’은 생활 속 ‘쉼’공간 부족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공공 공간에 파고라 등 휴게시설물을 설치해 시민들에게 휴식 장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기존 마상공원 내 파고라는 1999년도 조성된 노후 시설로 시설 교체에 대한 민원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시는 ‘2021년 경기평상조성 사업’에 공모해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지난 10월부터 한 달여의 평상 조성 사업을 시작했다.

공사 기간 동안 기존 파고라를 철거하고 육각정자를 세웠다.

동시에 주변 보도블럭을 정비하고 산철쭉과 회양목 등의 식생을 추가 식재했다.

평상을 찾은 시민은 “육각정자가 주변과 아주 잘 어울린다 마상공원에 편안한 쉼터가 생겨서 기쁘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장기간 지속되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이번에 조성한 정자가 시민 여러분에게 자연 속의 휴식 장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