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검찰의 청부 고발’ 직접 답하라”
상태바
이재명 “윤석열 ‘검찰의 청부 고발’ 직접 답하라”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1.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약 사실이라면 검찰의 노골적인 정치개입이고, 명백한 검찰 쿠데타 시도”
▲ 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스피크
▲ 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스피크

[뉴스피크]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 경선에 나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된 '검찰의 청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사실이지 않길 바라지만 만약 사실이라면 검찰의 노골적인 정치개입이고, 명백한 검찰 쿠데타 시도”라면서 철저한 진상규명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직접 소명을 요구했다.

이재명 지사는 2일 오후 페이스북에 <충격적인 ‘검찰의 청부 고발 사주‘..윤석열 후보가 직접 답해야 합니다>라는 글을 올려 “충격적이다. 반드시 진상규명이 되어야 한다. 사실이라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위와 같이 밝혔다.

먼저 이 지사는 “윤석열 후보가 검찰총장이었던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현직 검찰 핵심간부가 국민의힘에 검찰개혁을 주도한 여권 인사와 언론인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충격적인 보도를 접했다”고 전했다.

이날 탐사보도 전문 매체인 '뉴스버스'(http://www.newsverse.kr)는 지난해 4.15총선을 앞두고 검찰(당시 검찰총장 윤석열)이 당시 제1야당이었던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측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 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등 범여권 유력 정치인을 비롯해 언론인 등 총 11명을 형사고발하도록 사주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이 지사는 “보도에 따르면 고발을 사주한 사람은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다.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은 검찰의 핵심중 핵심 부서다. 지난 해 윤 전 총장 지시로 판사의 동향을 파악한 문서를 생산한 곳”이라며 “사실이라면 검찰총장 지시나 묵인이 없이 단독으로 행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지사는 “사실이지 않길 바라지만 만약 사실이라면 검찰의 노골적인 정치개입이고, 명백한 검찰 쿠데타 시도”라면서 “검찰총장이 검찰권력을 사유화하고 이를 무기로 정권을 흔드는 것도 모자라 정치개입, 보복수사까지 기획한 것이자, 검찰총장 부인에 대한 보도를 막기 위해, 정치공작을 벌였다는 의미”이라고 사태의 심각성을 설명했다.

이어 “한마디로 공권력인 검찰의 칼을 총장 개인을 위해 쓴 것이 된다”며 “겉으로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 말했지만, 검찰 전체를 본인에게 충성하는 조직으로 전락시킨 것이 된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사안이 매우 중대하다. 법무부는 당장 진상 조사에 나서야 한다”며 “경우에 따라서는, 국정조사든 공수처 수사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또한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석열 후보도 직접 소명해야 한다”면서 “어설픈 꼬리 자르기나 물타기, 유체이탈 화법으로 어물쩍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지사는 “검찰과 국민의힘에게도 엄중 경고한다”면서 “국민들은 진실을 은폐하거나 왜곡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