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 ‘내가 그린 기억교실’ 인기
상태바
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 ‘내가 그린 기억교실’ 인기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1.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호 시장 "치매환자와 가족 위한 치유프로그램 지속 개발하겠다"
▲ 어르신의 테라리움 완성 작품.

[뉴스피크] 안양시가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쳐있는 치매환자 가정에 특화 작물을 활용한 치유프로그램‘내가 그린(Green) 기억교실’을 운영해 호응을 얻었다.

‘내가 그린 기억교실’은 ‘테라리움’이란 원예활동으로 꾸며졌다.

유리병에 다육식물을 키워 자연과 교감하며 심리적 스트레스를 덜어주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시는 지난달 26일 치매안심센터 등록 50가정을 대상으로 다육식물과 유리병 등의 재료로 구성된 테라리움 키트를 설명서와 함께 배송했다.

스마트폰 활용이 가능한 가정에 대해서는 유튜브와 카카오톡 등 온라인을 통해 비대면으로 사용법을 교육했다.

키트를 배송 받은 가정은 자신만의 미니정원이라 할 수 있는 테라리움 작품 활동을 통해 만족감을 느끼는 시간이 됐다.

특히 치매로 거동이 불편한데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피로도가 심한 치매환자와 그 가족들의 심리적 안정에 도움이 됐을 것으로 기대됐다.

실제로 테라리움 키트를 전달받은 가정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모두가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만안치매안심센터가 1일 밝혔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앞으로도 치매환자 가정의 심신안정을 위해 다양한 치유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