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지역일자리 사업' 참여할 구직자 300명 모집
상태바
용인시, '지역일자리 사업' 참여할 구직자 300명 모집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1.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방역 지원 등 71개 사업…8.30~9.7일 읍·면·동 접수
▲ 용인시청 전경. ⓒ 뉴스피크
▲ 용인시청 전경. ⓒ 뉴스피크

[뉴스피크] 용인시(시장 백군기)는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고용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 침체 등에 대비하기 위해 지역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구직자 300명을 8월 30일부터 9월 7일까지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지역일자리 사업은 시민들의 생계안정을 돕기 위해 10~12월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대상 분야는 코로나19 관련 생활 방역 지원, 공공기관 업무 보조 등 71개 사업이다. 이 가운데 컴퓨터 활용능력이 필요한 23개(115명) 사업은 청년특화사업으로 마련했다.

공고일 현재 만 18세 이상의 근로 능력이 있는 시민들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저소득층‧장애인 등 취업취약계층과 코로나19로 실직이나 폐업한 사람들은 우선 선발한다. 청년특화사업은 만 18세 이상 만 39세 미만의 청년들을 우선 선발한다.

참가자들은 사업에 따라 2~3개월간 하루 4시간(사업별 상이)을 일하게 되며 임금은 시간당 최저임금인 8720원을 적용해 월 90만원 내외를 받게 된다.

신청은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시‧구‧동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콜센터(1577-1122)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를 극복하기 위해 마련한 일자리인 만큼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이 적극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