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깻잎 등 다소비 농산물 11건 '잔류농약 부적합' 행정조치 내려
상태바
경기도, 깻잎 등 다소비 농산물 11건 '잔류농약 부적합' 행정조치 내려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1.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6~7월 도내 유통 채소류와 과일류 잔류농약 안전성 검사
총 868건 검사, 11건 부적합 적발, 압류·폐기 142kg 유통차단
▲ 검사 모습.

[뉴스피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유통되는 채소류와 과일류를 대상으로 안전성 검사를 진행한 결과, 깻잎 등 11건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잔류농약이 검출돼 관계기관을 통해 행정조치를 내렸다고 30일 밝혔다.

연구원은 지난 6월 1일부터 7월 15일까지 도내 4개 공영농산물도매시장(수원, 구리, 안양, 안산)과 백화점, 대형 유통매장 등에서 수거한 채소류와 과일류 28개 품목 총 868건에 대한 잔류농약 검출 여부를 조사했다.

기준치 초과 잔류농약이 검출된 11건을 구체적으로 보면 치커리에서는 ‘클로로탈로닐’이 2.66mg/kg(기준치 0.01mg/kg) 검출됐다. 이어 깻잎은 ‘다이아지논’이 0.51mg/kg(기준치 0.01mg/kg), 쑥갓은 ‘나프로파마이드’가 0.15mg/kg(기준치 0.05mg/kg) 등 검출돼 각각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도는 수거된 부적합 농산물 142kg을 압류·폐기하고, 검사 결과를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기관에 통보해 행정처분 하도록 조치하는 등 도내 부적합 농산물의 유통을 차단했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원장은 “농산물의 잔류농약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려면 흐르는 물에 바로 씻기보다는 물과 접촉하는 시간이 길어질 수 있도록 물에 담가 두었다가 손으로 저어준 후 흐르는 물에 씻어야 한다”며 “도민이 채소와 과일을 언제든지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검사를 실시해 잔류농약 안전 파수꾼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