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표 주차환경개선사업, "올해 5076면 확보" 추진
상태바
이재명표 주차환경개선사업, "올해 5076면 확보" 추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1.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투리주차장, 무료개방주차장, 생활 SOC 공영주차장 3개 분야 추진
▲ 경기도청 전경. ⓒ 뉴스피크
▲ 경기도청 전경. ⓒ 뉴스피크

[뉴스피크] 경기도가 고질적인 주차난 해결을 위해 올해에도 ‘주차 수요는 줄이고 공급은 늘리는’ 방식의 ‘2021년도 경기도 주차환경개선사업을 추진, 총 5,076면의 주차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이 사업은 노후 주택가나 상가 및 주거 밀집지역 등 주차난이 심각한 지역을 대상으로 오래된 주택을 소규모 주차장으로 조성하거나 부설주차장을 무료 개방하는 등 도민들의 생활불편을 대폭 개선하는데 목적을 뒀다.

민선7기 경기도는 지난 2019년부터 이 사업을 추진, 사업 첫해에는 2,363면을, 지난해에는 1,720면의 주차공간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주차장확보율도 2019년 12월말 110.2%에서 2020년 9월말 기준 116.7%로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올해에는 총 300억 원 규모의 사업비를 지원해 ① 자투리주차장 조성, ② 무료개방주차장, ③ 생활 SOC 공영주차장 조성 등 3개 분야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자투리주차장 조성’은 시군이 오래된 주택을 구입하거나 자투리땅, 시·군유지 등으로 부지를 확보하면, 이를 주차공간으로 조성하도록 경기도가 조성비용을 전액 지원하는 분야다. 올해 24억 원을 들여 252면의 주차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무료개방주차장 지원’ 분야는 종교시설이나 학교, 공동주택, 대형상가 등의 부설주차장(20면 이상)을 일 7시간, 주 35시간 이상 무료 개방하면, 주차장 설치 및 시설개선 비용을 최대 5,0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20억 원 지원을 통해 800면의 주차 공간을 무료로 개방할 계획이다.

‘생활 SOC 공영주차장 조성’은 구도심이나 상가·주거 밀집지역의 대규모 공영주차장 조성비를 1곳당 최대 20억 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4,024면 조성을 위해 16개 시·군 27개 사업에 256억 원을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적은 예산이지만 주차수요는 줄이고 주차면수를 늘리며, 기존 조성된 부설주차장을 관리주체(건물소유주)가 주차 공간 미사용 시간대에 무료개방을 함으로써 주차난 완화효과가 있는 사업인 만큼 많은 신청을 바란다”며 “자동차 사용량 증가에 따라 주차 수요량이 날로 증가하는 만큼, 주차난 완화를 위해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