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첨단산업단지 지구 내 토지수용기업 대책위원회와 정담회
상태바
경기도의회,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첨단산업단지 지구 내 토지수용기업 대책위원회와 정담회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피크]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에서는 지난 2일 김영준 도의원[광명1, 경기도 테크노밸리특위 위원장)]이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지구 내 토지수용기업 대책위원회와 광명시 관내 경기주택도시공사 개발계획 토지수용 건과 관련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광명·시흥테크노밸리는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무지내동 일원 244만9000㎡에 2024년까지 2조4000억원을 들여 도시첨단산업단지·일반산업단지·유통단지·공공주택지구 등 4개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대책위에서는 현재 31개 업체의 기업실태를 설명하고 광명시 관내 산업단지로의 이주대책 수립, 자가토지수용기업의 보상 및 재입주조건을 공람일 기준으로 적용을 요청하며 실질적 이주대책으로 1)사업장 수평이동 토지 조성 및 선입주 2)산업단지 조성전 입주까지 무상으로 임대공장 제공 3)이주단지 조성전까지 임대비 보전, 손실 보상등 세 가지를 제안하며 이 중 한 가지 조건 수용을 요청했다.

면담을 마친 김영준 도의원은 조만간 대책위와 LH, GH, 광명시등 관계기관과의 정담회를 제안하며 “산업단지 관련 기관과 대책위 요청사항을 다각도로 검토해 지원 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보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