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가 신 소득 창출 농축산관광복합단지 ‘에코팜랜드’ 첫 삽
상태바
경기도, 농가 신 소득 창출 농축산관광복합단지 ‘에코팜랜드’ 첫 삽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척지 활용의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및 지속가능한 농촌 신 소득원 발굴
2022년 3월 문 연다

[뉴스피크] 축산업과 농업, 관광이 결합된 국내 최대 규모의 농축산관광복합단지 ‘에코팜랜드’가 오는 2022년 화성시 화옹간척지 일원에 문을 열 전망이다.

경기도는 농촌의 지속가능한 신 소득원 창출의 기반이 될 ‘에코팜랜드 조성사업’이 올해 11월부터 본격 착공에 들어갔다고 3일 밝혔다.

‘에코팜랜드 조성’은 경기도가 농가 소득원 및 관광자원 발굴과 일자리 창출, 도시민들의 쉼터 조성을 위해 화성시, 한국마사회, 수원화성오산축산업협동조합, 경기남부수협, 농우바이오 등 6개 기관이 손을 잡고 지난 2008년부터 추진해 온 사업이다.

그간 간척지 사업 지연 등으로 장기간 지연돼왔으나, 민선7기 이재명 지사 취임 이후 2019년 9월 사업계획을 최종 확정 짓고 실시설계, 인·허가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함으로써 12년간의 표류 끝에 첫 삽을 뜰 수 있게 됐다.

이 사업에 따라 화성시 마도면 화옹간척지 제4공사구역 119만㎡ 부지에 연면적 3만9,239㎡ 규모로 축산연구개발단지, 승용마단지, 반려동물단지 등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는 2022년 3월 준공을 목표로 국비 28억원, 도비 1,158억원 등 총 1,186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공사를 추진하게 된다.

먼저 연면적 2만9,359㎡ 규모의 ‘축산연구개발단지’에는 한우개량과 재래가축 종보전 등 가축생산성 향상 연구를 전담하는 시설들이 들어선다.

‘승용마단지’는 연면적 8,474㎡ 부지에 승용마 사육시설, 승용마 조련센터, 재활승마센터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반려동물단지’는 연면적 1,406㎡ 규모로 조성되며 동물보호시설, 교육관, 운동장 등 유기견 및 유기묘의 교육·훈련과 보호·입양 등의 기능을 담당할 시설들이 만들어진다.

도는 에코팜랜드 조성사업이 완료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가면, 2천360억원 이상의 생산유발효과, 1천명의 고용유발효과, 950억원 이상의 부가가치유발효과 등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이 사업은 간척지 활용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농촌의 신 성장산업을 이끄는 미래형 농축산관광단지를 만드는데 목적을 뒀다”며 “오랜 노력 끝에 첫 삽을 뜨게 된 만큼, 준공까지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