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일본군에 비행기 헌납했던 조선일보, 제발 정상적 언론으로 돌아오라”
상태바
이재명 “일본군에 비행기 헌납했던 조선일보, 제발 정상적 언론으로 돌아오라”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스피크
▲ 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스피크

[뉴스피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난하는 기사를 내보낸 조선일보와 관련해 페이스북에 <조선일보의 ‘진실 왜곡’ 프레임 공격, 스스로의 오락가락부터 돌아보시길>이란 글을 올려 “일제 강점기에는 일본군에 비행기까지 헌납하며 “천황폐하 만세!”를 외치고 오락가락한 것이 조선일보“라고 비판했다.

먼저 이 지사는 “조선일보는 어젯밤 늦게 <이재명, 부동산 오락가락…이번엔 “집값 인위적 억제하면 왜곡”>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그동안 다른 언론의 인용에 인색했던 조선일보가 이례적으로 제가 한 서울경제신문 인터뷰를 인용하며, ‘부동산 가격 억제에 집중하는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이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썼다”며 “황당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조선일보는 이 기사를 통해 마치 제가 정부여당과 부동산 정책에 대해 각을 세우고 오락가락하는 것처럼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 ‘오락가락 프레임’으로 저를 원칙 없이 좌고우면하는 인물로 폄훼하고, 정부여당의 정책을 공격하려는 정략적 속셈이 너무 뻔히 드러난다”면서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저는 적극 공감하면서, 실제 현장에서 일어나는 부작용이나 정책의 빈틈을 메울 것을 주문한 것”이라며 “당연히 시장의 작동을 존중하면서도, 과도한 이익에 대해 충분히 과세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타인의 삶에 영항을 미치는 주거수단이라는 점에서 실거주 하느냐를 따져야 하며, 특별한 제재를 하지말고 합당한 세금을 부과하자는 내용을 인터뷰에서 말한 것”이라며 “그동안 일관되게 해온 말을 오락가락으로 왜곡한 것”이라고 조선일보의 보도는 ‘왜곡’임을 분명히 했다.

특히 이 지사는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오락가락한 것은 제가 아니라 바로 조선일보”라면서 “일제 강점기에는 일본군에 비행기까지 헌납하며 “천황폐하 만세!”를 외치고 오락가락한 것이 조선일보다. 북한군이 침공해 서울까지 밀려들어오자 호외를 발행해 “김일성 장군 만세!”를 부르며 오락가락한 것이 바로 조선일보다.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쿠데타로 권력을 찬탈하자 ‘육사의 혼이 키워낸 신념과 의지의 행동’이라는 기사를 통해 독재자 만세를 부른 것이 바로 그 조선일보“라고 질타했다.

이 지사는 “그동안 조작에만 능한 줄 알았더니, 이제 보니 독해력도 딸리는 모습이다. 안타깝다 못해 처량하기까지 하다”면서 “최소한 정확하게 사실을 전달하는 기본적인 언론의 역할은 해주길 기대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제가 말한 것은 부동산의 부당수요, 투기수요, 공포수요를 차단하고, 불로소득에 과감한 증세를 함으로써 주거용 부동산이 정착되도록 하자는 것”이라며 “ 독점에 대한 규제와 함께 시장의 역할을 존중하고 수요공급에 따른 가격 결정력을 세우자는 저의 고언을 왜곡하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역사속에서 오락가락하며, 일본제국주의, 북한 공산군, 독재자의 편에 섰던 조선일보의 행보를 다시 살펴본다”며 “조선일보가 이제는 제발 정상적인 언론으로 돌아와, 사실과 진실을 전하는 참언론으로 역할하기를 바란다”고 충고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저는 그동안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도 일관되게 도민의 편에서, 국민의 편에서 살기좋은 세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하겠다”며 “주권자인 도민과 국민을 잘 모시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