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에 지쳐있었는데, 콩나물 키우며 즐거웠습니다”
상태바
“더위에 지쳐있었는데, 콩나물 키우며 즐거웠습니다”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장애인가족지원센터, 코로나19로 외출 어려워진 장애 어르신 대상으로 ‘집에서 보내는 여름휴가’ 사업
▲ 수원시장애인가족지원센터 소속 사회복지사가 어르신에게 체험키트를 전달하고 있다.

[뉴스피크] “더위에 지쳐있었는데, 콩나물 키우기가 소소한 재미를 줬습니다. 좋았습니다”. 

“삼계탕으로 몸보신을 하고 키운 콩나물은 반찬으로 만들어 먹었습니다.”

경기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수원시장애인가족지원센터가 지난여름 장애 어르신을 대상으로 진행한 ‘집에서 보내는 여름휴가(Summer Staycation)’ 사업이 참가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4일 밝혔다.

수원시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외출이 어려워진 고령 장애인들에게 ‘콩나물 키우기’ 키트와 삼계탕·초당옥수수·아이스커피 등 식료품을 전달해 소소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센터 사회복지사들이 시각장애인, 청각·언어장애인, 신장 장애인 등 165명의 집을 방문해 콩나물 콩·화분·관찰 활동지로 구성된 키트와 식료품, 수원시자원봉사센터에서 후원한 양말을 전달했다.

최근 ‘집에서 보내는 여름휴가’ 사업에 참여한 어르신 중 무작위로 30명을 추출해 전화로 만족도 조사를 했는데, 응답자의 80%가 “만족한다”고 대답했다(보통 20%). 또 87%가 “키트를 활용해 콩나물을 키웠다”고 답했다.

한 시각장애 어르신(78)은 “콩나물을 키우는 게 쉽진 않았지만 재미있었다”고 했고, 또 다른 어르신(84)은 “노인들의 건강을 염려해줘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수원시장애인가족지원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와 더위에 지친 어르신들이 콩나물을 키우며 조금이나마 재미를 느끼신 것 같아 다행”이라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장애인과 그들의 가족을 위한 사업을 지속해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