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돌봄 취약 노인 폭염 극복 위한 ‘1:1 찾아가는 서비스’ 9월까지 전개
상태바
수원시, 돌봄 취약 노인 폭염 극복 위한 ‘1:1 찾아가는 서비스’ 9월까지 전개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맞춤돌봄수행기관 10개소 지도점검, 7월까지 2322가구 지원
▲ 수원시가 지원한 냉방용품을 지원받은 한 어르신. ⓒ 뉴스피크

[뉴스피크] 경기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지난 6월부터 지역사회 ‘돌봄 취약 노인 폭염 극복을 위한 1:1 찾아가는 서비스’를 전개 중이며, 지난 7월 31일 기준으로 취약계층 노인에게 냉방용품 2375개(2322가구)를 지원했다고 7일 밝혔다.

‘1:1 찾아가는 서비스’는 44개 동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 인력 258명, 10개 권역 돌봄 민간인력(수행기관) 368명 등 626명으로 구성된 민·관 공동대응반이 수행하고 있다.

민·관 공동대응반은 모든 취약계층 어르신 집을 방문해 냉방용품 구비 여부 등을 조사하고, 맞춤형 지원계획을 수립한다.

또 폭염에 대비할 수 있는 행동 수칙 등을 교육하고, 냉방용품이 없는 노인에게는 필요한 냉방용품을 연계 지원한다. 7월까지 냉방용품 2375개(2322가구)를 비롯해 지역사회 연계자원 2만 7452개를 1만 6134가구에 전달했다.

수원시는 지난 7월 20~31일 노인맞춤돌봄수행기관 10개소를 지도·점검하면서 ‘취약노인 폭염극복 추진계획’ 중간 점검했다. ▲사업 추진체계 ▲계획 추진 상황 ▲비상연락망 구축 현황 ▲민간자원 지원 현황 등을 살펴봤다.

수원시는 7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을 거의 하지 못하고 있는 ‘돌봄 노인’들에게 반려식물을 제공하는 ‘돌봄노인 반려식물과 함께’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또 ‘돌봄 노인’ 3027가구에 ‘반려 식물’을 지원했다.

대상은 노인복지관·사회복지관·수원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 등 10개 시설에서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를 받는 어르신들로, 대부분 홀몸 어르신이다. 식물을 돌보는 방법을 적은 안내문과 본인의 기분을 매일 점검할 수 있는 ‘반려식물 동행 일지’ 등도 제공한다.

‘노인 폭염 극복을 위한 1:1 찾아가는 서비스’와 ‘돌봄노인 반려식물과 함께’는 9월 말까지 진행된다.

박미숙 수원시 노인복지과장은 “사업을 수행하는 민·관 공동대응반을 수시로 모니터링하며 폭염 취약 돌봄 노인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지역 사회 내 돌봄 사각지대를 계속해서 발굴해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에게 꼭 필요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