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찬 경기도의원, 용인 서부지역 소방서 신설 필요성 강조
상태바
김용찬 경기도의원, 용인 서부지역 소방서 신설 필요성 강조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민의 골든타임 확보 위해 소방서 추가 신설 촉구
▲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김용찬 의원은 지난 7월 21일 용인 물류센터 화재 현장을 방문해 용인시 소방력 부족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용인 서부소방서의 신설을 촉구했다.

[뉴스피크]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김용찬 의원은 지난 7월 21일 용인 물류센터 화재 현장을 방문해 용인시 소방력 부족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용인 서부소방서의 신설을 촉구했다.

김용찬 의원은 지난 21일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물류센터 지하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을 찾아 화재 진압과 구조 상황을 보고 받는 자리에서 “인구 100만명이 넘는 용인시에는 단 한 개 소방서뿐이라 소방관 1명이 2,199명의 주민을 담당하고 있다”며 “이는 전국 평균 소방관 1명이 957명의 주민을 담당하고 있는 것에 약 2.2배에 달하는 비율이라 소방서의 신설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특히 김 의원은 “수지구의 경우 동천2지구, 신봉2지구, 고기동 등에서 택지개발이 예정되어 향후 10년 안에 인구 5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며 “가파른 인구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용인시민들의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소방서의 추가 신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용찬 의원은 용인 서부소방서 신설을 위해 지난해 10월에는 ‘용인시 서부소방서 신설촉구 정책토론회’를 개최하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용인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방서 신축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2018년 8월에는 경기도의회 제330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 발언’을 통해 용인시와 인구가 비슷한 광주광역시에는 5개의 소방서가 설치되어 있고 울산광역시에는 4개의 소방서가 설치되어 있는데 용인시에는 단 1개 소방서뿐이라는 점을 지적하고 화재, 구급 상황에 취약한 용인 서부지역 주민들을 위해 경기도가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최근 10년 사이 인구 4만3천여명이 증가하고 택지개발지구, 주택단지, 상가 등이 밀집한 성복동 일대의 신속한 화재대응을 위해 성복119안전센터의 신설도 확정했는데 이를 위해 소방 관련 부서 관계자를 면담하고 센터 신설의 필요성을 설명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김용찬 의원은 화재 현장을 떠나며 “화재로 사망하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부상자들은 하루 빨리 쾌차하시길 바란다”며 “대규모 택지개발로 인한 인구증가와 함께 물류창고 공장 등으로 대형 화재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용인시의 특성을 고려해 추가로 소방서가 신설될 수 있도록 경기도와 경기도소방재난본부뿐 아니라 소방청 등 중앙정부도 용인시 100만 시민의 안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