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준 이천시장, 주한 헝가리대사와 '도자도시 교류' 약속
상태바
엄태준 이천시장, 주한 헝가리대사와 '도자도시 교류' 약속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자문화 메카 이천과 헝가리 명품도자도시 헤렌드시 등 도자도시 교류 논의
▲ 엄태준 이천시장이 지난 7월 30일 이천시를 방문한 초머 모세(Dr. Csoma Mózes) 주한 헝가리대사 부부를 접견하고 기념으로 이천쌀을 선물하고 있다. ⓒ 뉴스피크
▲ 엄태준 이천시장이 지난 7월 30일 이천시를 방문한 초머 모세(Dr. Csoma Mózes) 주한 헝가리대사 부부를 접견하고 기념으로 이천쌀을 선물하고 있다. ⓒ 뉴스피크

[뉴스피크] 엄태준 이천시장이 지난 7월 30일 이천시를 방문한 초머 모세(Dr. Csoma Mózes) 주한 헝가리대사 부부를 접견했다. 

이날 엄태준 이천시장과 주한 헝가리 대사 부부의 만남은 이천과 헝가리 도자도시들간 교류추진의 발판을 마련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헝가리는 1989년 동유럽 국가 중 가장 먼저 한국과 수교한 나라다.

주한 헝가리대사 초머 모세는 2000년에 처음으로 한국과 인연을 맺은 뒤 한국에서 한국어를 배우고 한국문화에 익숙해진 한국 사랑이 지극한 사람이다.

초머 모세 대사는 “한반도와 헝가리 모두 수많은 역사적인 외침을 겪으면서도 고유한 문화를 지켜냈다는 점에서 한국의 역사와 한국어에 대한 호기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한국에 대한 깊은 이해로 헝가리 내 외트뵈시 로란드대학교(ELTE)에 한국학 과정을 최초로 개설했으며, 한국학 교육을 담당하는 교수로도 재직한 바 있다.

능숙한 한국어와 한국사에 관한 해박한 지식을 가진 그는 2018년 주한 헝가리 대사로 부임한 후 음악회, 도서전 등 다양한 분야의 양국 간 문화교류를 위해 노력해왔다.

그러던 중 도자문화의 메카인 이천과 헝가리 명품도자도시 헤렌드시를 비롯한 다른 도자도시들과의 교류매칭에 관심을 갖게 돼 이천을 방문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날 일정은 동아시아문화센터 노재헌 원장, ㈜아이넴 황인경 회장과 ㈜화인 배상훈 회장, 한-헝가리 친선협회 관계자가 배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초머 모세 대사는 이천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향후 이천시와 적합한 헝가리 내 교류도시를 선정해 추천하기로 약속하고 “앞으로 다양한 교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이천시에 대한 대사의 관심과 깊은 이해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이천시와 헝가리가 좋은 인연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한편, 우리나라 역사도 해박한 초머 모세 대사는 역사상 최고의 외교가로 평가받는 서희 장군에 대하여도 깊은 관심을 표하며, 돌아가는 길에 이천의 서희동상을 거쳐 서희테마파크를 관람했다. 초머 모세 대사는 “다음에 아이들을 데리고 다시 방문하고 싶다”고 전했다.

코로나19가 하루 빨리 종식되어 교류사업이 재개되고, 이천의 교류지역을 동유럽으로 확장해 활발한 교류 사업이 펼쳐지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