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피크
포토·영상빛그림 여행
봄의 하얀 산, 광활한 호수캘리포니아 북부에서 오리건으로
윤민 기자  |  book@newspeak.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7.16  18:49: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레딩 주변에서 맞은 밤. 사람은 없고, 자연과 달만이 반겨준다. ⓒ 뉴스피크

캘리포니아에서 오리건 주를 바라보고 차를 달려봅니다.
이때 이용하기 편한 도로가 I-5입니다. 그저 쭉 달리면 오리건을 향해, 거기를 지나 시애틀을 넘어 캐나다까지 갈 수 있는 도로입니다.
그저 달리기만 하면 되지만 그렇게 쉽지만은 않습니다. 일단 캘리포니아에서는 새크라멘토를 지나고 나면 대도시를 만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레딩이라는 도시를 지나면 완연히 다른 풍경을 반깁니다. 지나다니는 차와 사람도 드물고, 산과 호수만이 거대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곳입니다.
대륙이라는 말은 광활함이기도 하지만, 고단하게 이를 데 없는 넓이이기도 합니다. 우리야 경상도에서 전라도로 넘어가는 데에 국도를 이용해도 그리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만, 이 나라는 한 도시에서 다른 도시로 넘어가는 것도 반나절이 필요할 때가 많고, 주의 경계를 넘어가는 것은 다른 나라로 가는 것만큼 지난한 시간을 필요로 합니다.

   
▲ 무료한 도로가 끝없이 이어지다가 갑자기 신기루처럼 하얀 산이 나타난다. 잘못 봤나 눈을 비벼 보니 점점 더 선명해진다. 아직 1, 2시간 더 가야 만나겠지만, 샤스타 산이 졸린 운전자를 깨운다. ⓒ 뉴스피크

어느 나라나 고속도로보다 국도가 볼 게 많습니다. 단지 볼 게 많은 정도가 아니라, 속살 깊은 풍경을 만날 기회가 절대적으로 차이가 납니다. 그렇지만 그런 유혹을 눈물로 참고 고속도로를 달려 머나먼 나라를 찾아가게 되는 곳이 또 그곳입니다.
그렇지만 달리 대륙이겠습니까.
집도 보이지 않는 너른 땅을 달리던 무인지경의 고속도로도 기묘한 호수와 산을 만나게 되는 데 그곳이 바로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저수지인 샤스타 호수 Shasta Lake와 산입니다.
비록 한국에서는 겨울이 물러나기 싫어하는 3월초이지만, 캘리포니아는 가벼운 옷차림으로 바닷가에서 피크닉을 즐길 수 있는 기온입니다. 그런 따스한 도로를 달리다 문득 정면으로 하얀 산의 삼각지붕이 나타납니다. 그런데, 그게 너무 비현실적으로 보여, 지금 내가 보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 광활한 샤스타 호. 그저 아무 것도 없어도 아름다울 수 있을 정도로 넓다. 그리고, 옆의 가족이 더욱 따뜻하게 느껴진다. ⓒ 뉴스피크

그렇게 넋을 잃고 달리다보면 갑자기 바다와 같은 호수가 나옵니다.
잠시 고속도로를 벗어나 임도로 접어들면 호수의 가장자리로 가는 길이 나옵니다. 그 길에 서서 하염없이 호수를 바라봅니다.
넓고 아득하다는 것이 이렇게 아름답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주변 둘레가 600km가 된다고 하니, 볼 것도 할 것도 많은 것이 당연하겠지요. 하지만, 그런 광활함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은 항상 그런 넓이에 서면 가장 가깝고, 작은 것만 보입니다. 자기 자신과 자기 가족이죠. 그리고 가장 가까운 따뜻함입니다. 어쩌면 미국인들이 집착하는 그런 ‘가족’이라는 가치는 이런 광활함이 주는 느낌 때문이 아닐까 문득 생각을 해봅니다.

   
▲ 도로는 본격적으로 산악지대로 접어든다. 이제부터 비경이 펼쳐질 터이고, 가야할 길과 가지 말아야 할 길이 나뉘어진다. 그 선과 구분이 인상 깊다. ⓒ 뉴스피크

샤스타 호수는 거대한 샤스타 댐 www.usbr.gov이 만들어낸 작품이라고 한다. 북쪽 끝에는 샤스타 호 동굴도 있어 투어도 할 수 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레딩까지는 350km이고, 레딩까지 Amtrack(
www.amtrack.com 미국 철도)이 운행된다. 다만, 시간과 이용이 조금 까다롭다. Greyhound도 다니지만 이방인이 이용하기에는 부담스럽다.

 

< 저작권자 © 뉴스피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터

“수원 장안을 장안답게, 총선 반드시 승리”

“수원 장안을 장안답게, 총선 반드시 승리”
[뉴스피크] 더불어민주당 수원시갑(장안) 지역위원회에 새해부터 기분 좋은 일이 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향교로 135 (교동 11-13)
대표전화 : 010-3809-980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 50354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우
Copyright © 2012 뉴스피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peak.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