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입찰용 페이퍼컴퍼니 단속 효과 확실···응찰률 22% 감소”
상태바
이재명 “입찰용 페이퍼컴퍼니 단속 효과 확실···응찰률 22% 감소”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 제공 : 경기도)
▲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 제공 : 경기도)

[뉴스피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페이스북에 <입찰용 페이퍼컴퍼니 단속으로 급감>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응찰률이 무려 22%나 감소했다”고 밝혔다.

먼저 이 지사는 “페이퍼컴퍼니로 입찰 받으면 당연히 하청준다”면서 “리베이트를 먹는 건 기본일 것이고 부당이득에 부실공사 가능성이 크다”고 페이퍼컴퍼니의 폐해를 꼬집었다.

이 지사는 “경기도에서 페이퍼컴퍼니로 입찰하면 보증금 몰수, 형사고발, 행정조치가 곧바로 취해진다”면서 “응찰회사를 전수조사하기 때문에 피할 길도 없다”고 입찰용 페이퍼컴퍼니 단속을 소개했다.

특히 이 지사는 “(입찰용 페이퍼컴퍼니 단속) 결과 응찰률이 무려 22%나 감소했다”면서 “대신 실제로 공사를 하는 건전한 업체들이 그만큼 기회를 잡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공정하다. 경기도에선 불공정한 방법으로 이익을 얻을 수 없고 그런 시도만 해도 책임을 묻는다”면서 “이제 도내 시군으로 확대하면서 다른 시도와 중앙정부에도 확산되길 바란다”고 공정 가치의 확산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공정한 세상이 모두가 행복한 미래를 만든다”며 “#경기도는_합니다 #경기도가_하면_대한민국의_표준이_됩니다”를 해시태그로 달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