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주민자치프로그램·평생교육원 강사료 '선 지급' 결정
상태바
안양시, 주민자치프로그램·평생교육원 강사료 '선 지급' 결정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03.26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생학습원 강사료 20% 한시적 인상도...강사 생활안정 도모. 적극행정의 추진 일환
최대호 안양시장. ⓒ 뉴스피크
최대호 안양시장. ⓒ 뉴스피크

[뉴스피크] 경기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코로나19 극복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주민자치프로그램·평생교육원 강사료를 선 지급한다.

안양시는 동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과 시민 교육프로그램 운영기관인 시 평생교육원에 대한 강사료를 한시적으로 선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교육프로그램이 지난 2월부터 잠정 중단, 강사료를 받지 못해 생계곤란에 처한 강사들의 생활안정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현재 31개 동 행정복지센터 주민자치프로그램과 평생교육원의 만안·동안평생교육센터에서 강사로 활동하는 인원은 총 455명이다. 월평균 1인당 강사료가 주민자치센터가 62만4천원이고 평생교육원은 73만5천원이다.

시는 주민자치프로그램 강사에 대해 4월부터 정상 운영을 가정, 2·3월분 강사료의 60%를, 평생학습원 강사들을 대상으로는 50%를 각각 우선적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특히 평생교육원 강사들의 경우, 교육 프로그램이 다시 개강하는 날부터 3개월 동안은 강사료의 20%를 인상해 지급할 계획이다.

시의 이와 같은 조치는 민간·가정어린이집 보조금 사용범위 확대와 신 중년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 임금 선 지급에 이은 또 하나의 적극행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이 때 이해와 배려가 요구된다"며, "임금 선 지급이 강사들의 생활안정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