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의동 후보, 천안함 피격사건 10주기 추모식 참석
상태바
유의동 후보, 천안함 피격사건 10주기 추모식 참석
  • 강영실 기자
  • 승인 2020.03.26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피크] 미래통합당 유의동 후보가 4.15총선 본 후보 등록이후 첫 번째 공식일정으로 천안함 피격사건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미래통합당 유의동 후보가 4.15총선 본 후보 등록이후 첫 번째 공식일정으로 천안함 피격사건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 뉴스피크
미래통합당 유의동 후보가 4.15총선 본 후보 등록이후 첫 번째 공식일정으로 천안함 피격사건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 뉴스피크

26일 오후, 유의동 후보(경기평택시을, 미래통합당)는 평택 2함대사령부 내 안보공원에 전시된 천안함 선체 앞에서 열린 ‘천안함 피격사건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하여 천안함 46용사와 故 한주호 준위를 추모하고 안보결의를 다졌다.

이날 행사는 개식사, 천안함 46용사에 대한 묵념, 작전 경과보고, 천안함 46용사 ‘다시 부르기’, 헌화 및 분양, 국방부장관 추모사, 육군·해군·공군·해병대 합창단 추모 공연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유 후보와 함께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유 후보는 2017년부터 매해 천안함 관련 추모행사에 줄곧 참석하며 천안함 46용사와 故 한 준위의 희생을 기린 것으로 알려져 그 의미를 더했다.

유 후보는 “천안함 폭침은 10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여전히 진행 중인 우리의 현실”이라며 “국민과 나라를 위해 자신과 젊음을 바친 용사들의 희생정신이 헛되지 않도록 정부는 철저한 안보태세를 갖추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유 후보는 “천안함 생존자들에 대한 유공자 지정과 의료지원 등 정부의 대응이 너무도 인색하다”며 “전투 또는 전투에 준하는 직무수행 중에 상해를 입거나 사망한 경우 국가가 나서서 유공자 등록을 돕고 정부의 의료지원과 생활지원 등을 강화하는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