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화성이 ‘세계방역포럼’ 최적지”
상태바
서철모 화성시장 “화성이 ‘세계방역포럼’ 최적지”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03.2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페이스북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세계방역포럼’ 개최 제안해 달라 요청
서철모 화성시장이 지난 11일 오후 5시 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극복 자영업자·중소기업 살리기 – 2002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방향과 주요 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 뉴스피크
서철모 화성시장이 지난 11일 오후 5시 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극복 자영업자·중소기업 살리기 – 2002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방향과 주요 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 뉴스피크

[뉴스피크] 서철모 화성시장이 25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세계가 대한민국의 방역능력에 주목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게 ‘세계방역포럼’ 개최를 제안해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서 시장은 화성시가 ‘세계방역포럼’을 준비할 여건과 조건을 갖춘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이날 서 시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화성이 ‘세계방역포럼’의 최적지입니다>란 제목의 글을 통해 “경기 김포에서 경남 양산으로 옮기신 김두관 의원께서 ‘세계방역포럼’을 제안하셨다”며 위오 같이 밝혔다.

서 시장은 “지금처럼 세계가 우리 대한민국의 방역능력을 부러워할 때 우리가 먼저 제안하여 만들자는 내용이다. 우선 반가운 말씀”이라고 ‘세계방역포럼’ 제안을 반겼다.

또한 “뉴스에서 보셨겠지만 어제 미국대통령도 우리에게 도와달라는 요청을 했다 한다. 스페인 총리도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협력을 부탁했다 한다. 다른 많은 세계 지도자분들도 요청했다”며 “지금이 ‘세계방역포럼’을 우리 대한민국이 주도할 적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 시장은 “다보스포럼은 지금 세계경제정책을 주도하는 유명한 포럼이 되었지만 사실 시작은 스위스의 작은 마을”이라며 “가장 지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으로 성장했다”고 세계방역포럼 개최가 갖는 의미를 설명했다.

서 시장은 “우리 화성시는 농촌, 어촌, 구도심, 신도심이 있는 대한민국의 축소판이다. 이는 화성시가 세계의 축소판이라는 것을 나타낸다”며 “또한, 우리 화성에는 대한민국 최고의 ‘향남제약단지’가 있습니다. 제약회사가 집중돼 있는 곳”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서 시장은 “화성시는 이러한 것에 대비하여 1,400억원 이상의 예산을 편성하여 산학관센터를 설치하고 기업과 대학, 행정의 협업시스템을 준비해 왔다”며 “최소한 이런 배후 인프라가 있어야 세계방역포럼의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서 시장은 “저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대한민국이 주도하는 ‘세계방역포럼’을 제안해 주시길 요청드리며 아울러 ‘화성’은 그런 세계적 행사를 준비할 충분한 여건과 조건을 갖춘 가장 최적지라는 점을 강조드린다”고 밝혔다.

끝으로 서 시장은 “전 세계 150개 국가 이상이 참여하여 세계의 눈이 집중되는 ‘화성방역포럼’을 꿈꾸며 대한민국의 밝은 내일을 상상한다”고 세계방역포럼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