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총, 국민들 처참한 상황 이용해 한몫 챙기려”
상태바
이재명 “경총, 국민들 처참한 상황 이용해 한몫 챙기려”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03.2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총의 법인세 인하 등 요구는 “세계적 추세 역행하는 이기적 주장” 질타
▲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 제공 : 경기도)
▲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 제공 : 경기도)

[뉴스피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국경영자총협회(아래 경총) 손정식 회장이 코로나19 대책으로 법인세 인하 등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한 것과 관련 “국민들 죽어가는 이 와중에 또 챙기겠다는 경총”이라고 질타했다.

이재명 지사는 21일 밤 늦게 페이스북에 지난 18일자 손 회장의 건의 내용이 담긴 기사를 링크하고, “제발 같이 좀 삽시다”라면서 위와 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법인세는 영업이익이 있는 기업이 그 영업이익의 18% 정도를 낸다”며 “소비 부족으로 투자할 곳이 없는 이때 1000조원 넘는 사내유보금을 가진 기업들이 법인세를 깍아주면 그 돈이 과연 쓰일까?‬멈춰서는 경제순환에 도움이 될까?”라고 꼬집었다.

특히 이 지사는 경총의 법인세 인하 요구에 대해 “노벨경제학상 수상한 경제학자나 미국등 선진 자본주의 국가까지 감세 아닌 현금지급 하는 세계적 추세에 역행하는 이기적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국민들이 쓸 돈이 없어 ‘병들어 죽기전에 굶어죽겠다’고 하는 이때 이런 처참한 상황 이용해서 한몫 챙기겠다는 경총, 정말 실망스럽다”면서 “국가적 위기 국민의 고통을 이용하여 공적자금 수십조원씩 받아 챙기던 꿀같은 추억을 잊지 못하는 모양”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