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경호 의원,“제2경춘국도 경기도 노선안 선정” 주장
상태바
경기도의회 김경호 의원,“제2경춘국도 경기도 노선안 선정” 주장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2.28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김경호의원 (더불어민주당, 가평).
경기도의회 김경호의원 (더불어민주당, 가평).

[뉴스피크] 제2경춘국도 노선과 관련하여 김경호 도의원(더불어 민주당, 가평)은 26일 경기도의회 34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경기도(안)을 건교부에 요청할 것을 촉구했다.

경기도의회는 이날 코로나19로 인해 5분 발언 대신에 서면으로 질의서를 제출토록 했다.

김경호 의원은 5분 발언 서면질의를 통해“ 1.21일 남이섬에서 열린 보고회에서 현재 남이섬과 자라섬 사이를 관통하는 국토부(안)은 포기하였으나 경기도와 가평군, 남양주시 그리고 강원도와 춘천시가 서로의 노선이 최적 안임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의원은 “제2경춘국도는 가평군 행정구역의 80%를 지나고 있어 노선 선정 결과에 따라 가평군은 상당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어 강원도가 제시한 안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춘천시 안은 인구나 재정적 측면에서 춘천시보다 열악한 가평군을 패싱하려는 것이 아닌가라는 의구심이 든다면서 춘천시 안은 제2경춘국도 설치 목적인 균형발전에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수도권과 강원도를 연결하는 서울-양양 간 고속도로가 북한강 남쪽에 위치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제2경춘국도를 북한강 남쪽에 건설하겠다는 것 자체가 중복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 의원은 지난 1월 원주국토관리청에서 주최한 용역 보고회에서 경기도 도로정책과에서 제안한 안이 균형발전, 비용절감, 춘천시와 상생적인 측면에서 가장 합리적인 안이라고 주장했다.

경기도가 제안한 안은 금남 IC에서 경춘국도 춘천방향 왼편으로 도로를 건설하자는 것으로 덕현리, 두밀리, 마장리를 거쳐 기존 경춘 국도와 합류한다.

이 방안은 북한강을 횡단하는 교량이 없고 기존 도로와 교차되어 진출입로만 만들면 가능하기에 건설비용도 가장 적게 소요된다.

이에 김의원은 5분 발언 서면질의를 통해 도지사는 경기도가 제안한 안을 다시 한 번 검토하여 가장 효율적인 안이라고 판단되면 건교부에 적극 제안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제2경춘국도 노선과 관련하여 경기도안에 대해 가평군도 적극 동의하며 복안으로 가지고 있는 안이다”면서 “제2경춘국도와 관련하여 4월 회기에서 ‘제2경춘국도 경기도 노선안 선정 촉구 건의안'을 상정하여 경기도의회 차원에서 대응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