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황진희 의원, 결핵예방관리 대책마련 촉구
상태바
경기도의회 황진희 의원, 결핵예방관리 대책마련 촉구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2.26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적 차원의 의무검사 등 종합적인 결핵예방 관리 체계 구축 필요 주장
경기도의회 황진희 의원 (더불어민주당, 부천3).
경기도의회 황진희 의원 (더불어민주당, 부천3).

[뉴스피크] 경기도의회 제1교육위원회 황진희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3)은 제34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OECD회원국 중 지속해서 1위를 지속하고 있는 불명예스러운 현실과 공기 중 전염이라는 위험한 사실을 지적하며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결핵 확진자와 접촉 대상자에 대한 자의적인 판단으로 검사의 유․무를 선택할 것이 아니라 공공적 차원에서 의무적으로 검사를 시행하고 세밀한 결과 분석을 통해 결핵예방 관리 체계 구축 필요성을 주장했다.

질병관리본부 국가결핵관리지침 자료에 따르면, 2018년도 기준 우리나라 전체 결핵 환자는 33,796명, 신환자는 26,433명에 달하며, 최근 3년간 경기도내 학교급별 결핵 발생자수는 초등학교 7명, 중학교 34명, 고등학교 123명이 발생하고 있다.

황 의원은 “현재 초․중․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3년마다 결핵검사를 하고 있다”며, “학생․교직원이 2년마다 검사 할 수 있도록 예산을 투입하고,

궁극적으로는 매년 진행하여 검진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과 “기숙사 운영학교는 입소 시에만 하는 검사를 매년 시행할 것”을 경기도 교육청에 촉구하였다.

또한, “어린이집, 유치원 등의 법적 의무검진 대상시설 뿐만 아니라 주요시설,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 종사자 및 결핵 확진자와 접촉한 대상자에게 잠복 결핵검사를 지원하는 대책 마련”을 경기도에 주문했다.

끝으로, 황 의원은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가 전 세계로 확산되어 WHO가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포할 정도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경기도민의 건강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할 수 있도록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의 전염병 감염예방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