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청소년재단, 신종 코로나 확산방지 위해 재단 산하시설 전체 ‘휴관’
상태바
안양시청소년재단, 신종 코로나 확산방지 위해 재단 산하시설 전체 ‘휴관’
  • 강영실 기자
  • 승인 2020.02.03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긴급회의 개최···2월 4일~6일까지 13일간 재단 산하시설 전체 휴관 조치 결정
안양시청소년재단(이사장 최대호, 아래 재단)이 최근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지난 2일 재단 대표이사실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2월 4일부터 16일까지 13일간 재단 산하시설 전체를 휴관하기로 결정했다. ⓒ 안양시청소년재단
안양시청소년재단(이사장 최대호, 아래 재단)이 최근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지난 2일 재단 대표이사실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2월 4일부터 16일까지 13일간 재단 산하시설 전체를 휴관하기로 결정했다. ⓒ 안양시청소년재단

[뉴스피크] 안양시청소년재단(이사장 최대호, 아래 재단)이 최근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지난 2일 재단 대표이사실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2월 4일부터 16일까지 13일간 재단 산하시설 전체를 휴관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열린 긴급회의에는 대표이사, 만안·동안청소년수련관장, 상담복지센터장, 사무처 실장과 안양시청 교육청소년과장, 청소년팀장이 참석해 상황 점검 및 확산방지 예방책을 검토해 위와 같이 확정했다.

이날 긴급회의 결정에 따라 2월 4일부터 16일까지 13일 간 ▲수련시설(6개소, 청소년수련관 및 청소년문화의집)은 시설 휴관 및 강좌·활동프로그램 휴강, 해당기간 만안청소년수련관 셔틀버스 운행중단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내부 집단 프로그램 중단(개별상담, 찾아가는 상담에 한하여 제한적 운영) ▲청소년일시쉼터는 정상 운영하되, 보호청소년 대상 위생교육 실시 및 이상 징후자 발생 시 즉각 보고체계 유지 등을 추진하게 된다.

또한 수련시설 및 복지시설 8개소는 2월 4일까지 1차 방역을 완료하고, 휴관기관 이내 추가 방역 및 위생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나아가 각 시설에서는 마스크․체온계․소독제 등의 방역물품을 구비하여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철저히 하고, 안양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현황에 따른 안내문을 시설 이용 회원을 대상으로 문자전송 및 홈페이지 게시를 통해 알림으로써 시민들에게 지속적인 예방수칙을 안내할 계획이다.

기길운 안양시청소년재단 대표이사는 “청소년 및 지역주민들의 안전을 위한 안양시청소년재단의 이와 같은 결정에 시민들께서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양해드린다”며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재단에서도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