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기후변화대응 에너지 전환 노력’ 세계에 알렸다
상태바
수원시, ‘기후변화대응 에너지 전환 노력’ 세계에 알렸다
  • 이순연 기자
  • 승인 2019.10.25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 세계도시시장포럼&세계재생에너지총회 패널 참석
에너지정책전환을위한지방정부협의회의 정책 노력과 성공사례 전해
▲ 염태영 수원시장이 ‘2019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 수원시

[뉴스피크] 신기후체계에 대응하기 위한 수원시의 에너지 전환 정책이 세계 도시 리더들에게 소개됐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24일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 및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에 고위급 패널로 참석,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하기 위한 수원시 등 지방정부의 노력을 알렸다.

이날 행사는 서울특별시와 이클레이가 공동주최한 ‘세계도시 시장포럼’과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주최한 ‘세계재생에너지총회’를 연계한 공동 세션으로, 각 국 고위급 전문가들이 재생에너지 정책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에너지정책전환을위한지방정부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염 시장은 우선 에너지 정책 수립과 실행을 지방정부가 하도록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28개 기초정부가 참여하는 협의회의 활동과 노력을 설명했다.

특히 염 시장은 실질적인 에너지전환 정책을 위해 ▲중앙정부·지방정부·시민단체로 구성된 상설 정책협의체 구성 ▲전력산업기반기금의 지방정부 전용 특별회계 도입 ▲지역에너지센터 설립·지원근거 마련 ▲중앙정부(산업부) 내 지역에너지정책 전담부서 설치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재생에너지에 대한 단점이 지나지게 부각되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민·관 거버넌스 형태로 9개소에서 운영되는 수원의 시민나눔햇빛발전소 사업을 소개하며, 시민사회의 공감대 형성을 바탕으로 한 ‘아래로부터의 자발적 변화 의지’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 염태영 수원시장이 ‘2019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 수원시
아울러 내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가 확정된 ‘제4차 아·태 환경장관 포럼’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정책역량 개발 경험과 논의 등 기후변화 대응의 핵심도 에너지 정책 전환의 일환임을 역설했다. 더불어 수원과 한국 도시들의 에너지 전환 정책 사례가 아·태 지역은 물론 세계로 퍼져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염 시장은 “핵 발전 중심의 에너지를 지역 자립형 신재생 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은 반드시 이뤄내야 할 모두의 숙제”라며 “중앙 정부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서는 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나서야 할 것”이라며 “이번 총회를 계기로 지역특성을 살린 분산형 에너지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는 지역사회의 역량이 강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리더십과 기후행동 가속화를 통한 지방정부의 기후변화 대응을 주제로 열린 세계시장포럼과 세계 국가·도시 간 재생에너지 정책공유 및 공동협력 방안 마련을 위한 재생에너지총회에서는 25일까지 해외도시 시장, 도시 대표단, 전문가, 국제기구 관계자 등이 함께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