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아프리카 돼지열병 거점 소독시설’ 현장방문
상태바
이재명 지사, ‘아프리카 돼지열병 거점 소독시설’ 현장방문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3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포천 영중면 영송리에 위치한 거점 세척 · 소독시설을 찾아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한 거점 세척 · 소독시설을 현장 점검하고 있다. ⓒ 경기도

[뉴스피크] 북한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오후 박윤국 포천시장, 양기원 포천축협 조합장, 최영길 대한한돈협회 포천시 지부장과 함께 포천 영중면의 거점소독시설을 찾았다.

이재명 지사는 현장에서 포천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현황 및 대책을 보고받은 후 실제 거점소독시설의 차량 소독 과정을 직접 점검했다.

경기도는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지를 위해 6월 1일부터 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신고체계를 유지 중이며, 방역전담관 201명을 지정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전화예찰과 현장점검을 벌이는 등 유입방지에 집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